[롤챔스] kt '킹겐' 황성훈 "파이크는 내 스타일"

2019-06-05 19:03
center
"연습하는 과정에서 파이크를 썼을 때 결과가 좋았고 쓰면 쓸수록 내 스타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kt 롤스터의 톱 라이너 '킹겐' 황성훈이 파이크와 궁합이 잘 맞는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황성훈이 속한 kt 롤스터는 5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리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19 서머 개막전 진에어 그린윙스와의 대결에서 2대0으로 완승을 거뒀고 이 과정에서 황성훈은 두 세트 모두 MVP를 수상했다.

황성훈은 연습 과정에서 결과가 좋았기 때문에 개막전 선발 출장에도 크게 긴장하지는 않았다"라면서 "파이크를 썼을 때 우리 팀의 콘셉트와 잘 맞고 내 플레이 스타일과도 잘 맞는다고 생각해서 쓰게 됐다"라고 말했다.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이후 파이크가 자주 쓰일 것 같다는 질문에는 "하단 라인전이 강력한 팀이라면 언제든 쓸 수 있을 것 같다"라면서 "라인을 밀어 놓은 뒤 이동하면 쓰기가 좋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2세트에서 사일러스로 완벽한 이니시에이팅을 보여준 황성훈은 "상단을 밀려고 했는데 진에어 선수들의 위치가 포위하기에 좋은 상황이어서 노려봤는데 제대로 들어갔다"라고 말했다.

황성훈은 "오늘 부모님이 대구에서 응원하러 오셨는데 부모님 앞에서 좋은 경기를 펼친 것 같아서 기분 좋다"라면서 "다음에도 출전 기회가 생긴다면 좋은 경기력으로 보답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