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선발전] 킹존 '투신' 박종익 "전지적 담원 시점으로 임하겠다"

2019-09-05 21:21
center
"담원 게이밍이 상체가 강한 팀으로 알려져 있다. 선발전에서 쭉 보셨듯이 우리 팀의 상체도 강하기에 담원 스타일에 맞춤 대응하겠다."

킹존 드래곤X의 서포터 '투신' 박종익이 담원 게이밍과의 대결을 앞두고 "담원 스타일로 맞불을 놓겠다"라고 전략을 공개했다.

박종익이 속한 킹존은 5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한국 대표 선발전 2라운드 샌드박스 게이밍과의 대결에서 3대1로 승리, 최종전에 진출했다.

박종익은 "담원이 톱 라이너와 정글러, 미드 라이너를 중심으로 경기를 풀어가는데 우리도 맞불을 놓을 것"이라며 "만약 상체에서 밀린다면 김혁규와 내가 나서서 하체에서 버텨주겠다"라고 말했다.

또 "서머 정규 시즌을 끝냈을 때 아직 선발전이 남아 있었기에 끝이 아니라는 생각으로 여기까지 왔는데 이제는 지면 끝이다.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을 좀더 가질 수 있도록 다들 최선을 다하고 있는데 담원과의 경기에서도 좋은 성과를 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박종익과의 일문일답.

Q 샌드박스 게이밍까지 꺾으면서 최종전에 올라갔다. 소감은.

A 기쁘긴 하지만 아프리카 프릭스를 이겼을 때도 했던 이야기이지만 아직 마음 놓을 때는 아니다.

Q 서머 막바지에는 경기력이 나오지 않았지만 선발전에서는 확실하게 달라졌고 나아졌다. 그 때와 달라진 점이 있다면.

A 매 경기 마지막이라는 생각을 갖고 임해서 그런지 다들 더 투지를 끌어 올리고 있다. 아프리카 프릭스와의 경기에서 졌다면, 오늘 샌드박스 게이밍과의 경기에서 졌다면 시즌이 끝나지 않나. 우리끼리 "이 멤버로 경기하는 마지막 경기일 수도 있다"라는 이야기를 자주 하는데 마지막이 되지 않기 위해 다들 최선을 다하고 있다.

Q 담원 게이밍과 최종전에서 만난다.

A 전지적 담원 시점으로 게임을 하려고 한다. 가급적 상체 싸움에서 게임을 끝내려고 한다. 만약 불리하게 흘러가서 하체 쪽이 나서야 한다면 김혁규와 나는 후발대 역할을 해주겠다. '너희가 지더라도 뒤에 형들이 지켜주고 있다'라는 것을 보여주겠다.

Q 롤드컵에 출전해본 경험이 있다. 아직 가보지 못한 선수들에게 어떤 말을 해줬나.

A 롤드컵 간다면 지금보다 더 재미있는 경험이 될 것이다라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Q 하고 싶은 말은.

A 시즌 중이었다면 열심히 해서 다음 경기에서도 이기겠다는 이야기를 하겠지만 지금은 다음 경기를 기약하기가 어렵다. 그래서 더 이겨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