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카트 리그] 긱스타 전대웅 "실력 보여준 것 같아 기쁘다"

2019-10-05 20:44
center
전성기 시절보다 더 업그레이드 된 전대웅이 드디어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뽐냈다.

전대웅은 5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KT 5G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 개인전 16강 1경기에서 치열한 접전 끝에 문호준-이재혁을 제치고 1위로 승자전으로 합류했다.

전대웅은 "중반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아 진출에 의미를 뒀는데 경기를 진행할수록 욕심이 생겨 결국은 1위를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다음 경기에서도 더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Q 치열한 접전 끝에 1위를 차지했다.
A 솔직하게 말하면 치열하게 가지 않을 수 있었는데 초반에 어이없는 사고에 휘말리면서 하위권에서 시작했던 판이 반 이상이었던 것 같다. 예전같았으면 올라가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겠지만 요즘은 침착하게 따라가는 능력이 예전보다 좋아져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Q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다. 예상했나.
A 치열할 줄은 알았지만 10트랙을 갈 줄은 몰랐다. 전반적으로 상향평준화가 된 것 같고 트랙이 붙어가는 곳이 많아서 더 치열하지 않았나 싶다.

Q 확실히 달라진 것 같다.
A 아무리 못해도 승자전은 4위까지 아닌가. 4등 까지는 들 것 같아서 마음 편하게 임했고 후반으로 간 뒤 상위권에 있다면 승부수를 두겠다고 생각했는데 잘 먹힌 것 같다.

Q 마지막 트랙에서 역전승을 거뒀다.
A 모든 선수가 그렇겠지만 2위로 달리고 있다면 1위를 따라잡고 싶은 것이 당연할 것이다. 다만 아무 때나 승부를 보는 것이 아니라 정말 역전할 수 있을 때 승부를 보는 것이 실력이라고 생각한다.

Q 오늘 경기로 본인의 실력을 의심하는 사람이 없을 것 같은데.
A (문)호준이가 리그 초반에는 나를 못믿어 하는 것이 있더라. 솔직히 글로벌 매치나 팀전, 이번 개인전까지 (문)호준이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의심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예전보다 더 강해졌다고 생각한다.

Q 한화생명e스포츠와 아프리카 프릭스가 맞붙는다, 누가 이길 것 같나.
A 아무래도 팀전은 동료들을 모두 봐야 하지 않나. 동료들의 능력치는 한화생명이 더 높지 않을까 생각한다. 7대3으로 한화생명이 이길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오랜만에 복귀해서 개막전 때 부진한 모습을 보여 정말 많이 속상했다. 글로벌 매치 이후부터 내 진가를 보여줄 수 있어서 기분이 좋고 많이들 알아봐 주시고 많이 응원해 주시는 팬들이 생겨나 정말 행복하다. 개인전에 대한 각오가 남다르기 때문에 꼭 결승전에 직행해 좋은 성적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