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단독 MVP '페이커' 이상혁 "정규 시즌 1위가 목표"

2020-02-05 20:34
center
"지난 시즌에 연이어 우승하긴 했지만 정규 시즌 1위를 해보지 못했다. 개인적으로는 이번 스프링에 이 목표를 달성하고 싶다."

T1이 LCK 2020 스프링 개막전에서 담원 게이밍을 2대1로 격파하는데 선봉장 역할을 해낸 '페이커' 이상혁이 올 시즌 목표를 밝혔다.

이상혁은 5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스프링 개막전 담원 게이밍과의 2, 3세트에서 르블랑과 트리스타나로 맹활약하면서 두 경기 모두 MVP로 선정됐다.

이상혁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현장에 오지 못하는 상황일지라도 온라인상에서 응원해주셨을 팬들 덕분에 개막전에서 승리했다"라면서 "비록 1세트를 패하긴 했지만 2, 3세트를 이겨서 다행이고 내 실수가 잦았기에 보완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지난 시즌 담원 게이밍을 이끌었던 김정수 코치가 T1의 감독으로 부임한 점에 대해 이상혁은 "담원 게이밍 선수들의 플레이 스타일, 습관 등을 잘 체크해주셔서 도움이 많이 됐다"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1세트에서 패한 뒤에 르블랑 카드를 꺼낸 이상혁은 "라인전에서 압박하려고 뽑았는데 생각대로 되지는 않았다. 그래도 중후반 교전에서 좋은 활약을 펼칠 수 있는 챔피언이라고 생각했고 실제로 좋은 결과를 뽑아냈기에 만족한다. 다만 첫 데스 때 실수가 나와서 아쉬움은 여전히 남는다"라고 답했다.

3세트에서 트리스타나를 꺼낸 이상혁은 "담원 선수들의 조합을 봤을 때 내가 트리스타나를 가져가고 라인을 스왑한다면 좋을 것 같았다"라면서 "최근 연습 과정에서 트리스타나를 종종 플레이했는데 재미있었다"라고 덧붙였다.

다음 경기에서 한화생명e스포츠를 상대하는 이상혁은 "우리 팀이 비시즌 동안에 열심히 준비했지만 완벽하게 100 퍼센트 호흡을 맞췄다고는 생각지 않는다"라면서 "시즌을 치르면서 완전체가 되어가는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시즌 개인적인 목표를 묻자 이상혁은 "지난 시즌에는 정규 시즌 1위를 하지 못했는데 개인적으로는 정규 시즌 목표를 1위로 삼고 있고 꼭 달성하겠다"라고 밝혔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