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아 아나운서, 미열로 병원행…롤파크 현장 전원 자가 격리

2020-02-23 22:00
center
김민아 아나운서.
김민아 아나운서가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스프링 진행 중 미열이 발생해 병원으로 이동했고 롤파크 현장 모든 인원은 자가 격리 조치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김민아 아나운서는 23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에서 열린 LCK 2020 스프링 3주 5일차 샌드박스 게이밍과 담원 게이밍 경기 진행 중 컨디션 난조로 미열이 발생해 병원으로 이동했다.

김민아 아나운서는 1차 문진 결과 코로나19 감염은 아닌 것으로 보이지만 만약을 위해 병원을 방문해 검진을 진행하기로 결정했고 혹시 모를 상황을 대비에 23일 롤파크를 방문한 선수단 및 모든 관계자들은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자가 격리를 진행하게 됐다.

LKC 2020 스프링은 코로나19의 확산 우려로 인해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있다. 롤파크에서는 LCK 운영 방침에 따라 체온이 37.5도를 넘길 경우 현장에서 병원으로 이송돼 검진을 받아야한다.

종로=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