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젠지 '비디디' 곽보성 "설해원전 내 점수는 1.5점"

2020-06-27 18:52
center
"1세트 초반에 너무나 흥분한 나머지 내 플레이를 하지 못했기에 오늘 내 점수는 10점 만점에1.5점이다.

젠지 e스포츠의 미드 라이너 '비디디' 곽보성이 팀의 3연승을 주도했음에도 불구하고 개인의 퍼포먼스에 대해서는 낮은 점수를 줬다.

젠지 e스포츠는 27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서머 2주 4일차 설해원 프린스와의 1세트에서는 탈리야로, 2세트에서는 트위스티드 페이트로 전장을 넓게 쓰면서 2대0 승리를 이끌었다.

곽보성은 "우리 팀은 싸움 중심으로 작전을 전개하려고 노력하고 있고 설해원 프린스 또한 팀 컬러가 싸움을 통해 변수를 만드는 팀이다 보니 몇 번의 싸움에 의해 흐름이 급격하게 우리 쪽으로 기울어서 금세 끝난 것 같다"라고 말했다.

1세트에서 탈리야를 선택한 곽보성은 "솔로 랭크에서 써봤을 때 마법사 챔피언을 상대로 좋다고 생각했고 탈리야는 싸움이 나는 쪽으로 바위술사의 벽을 쓰기 마련인데 설해원 선수들이 하단에서 몇 차례 싸움을 걸어와서 그 쪽으로 궁극기를 자주 썼다"라고 설명했다.

'룰러' 박재혁의 애쉬가 4전 전승을 이어가고 있는 점에 대해서는 "박재혁 선배는 항상 잘해줬기에 애쉬를 특별하게 잘한다고 말할 수 없다"라면서 "1, 2세트에서 한 번씩 잡힌 것이 아마도 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에 뽑히지 않은 이유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라스칼' 김광희의 카르마에 대해서는 "연습할 때 톱 라이너 뿐만 아니라 미드 라이너, 서포터용 챔피언으로도 다룬 적이 있는데 오늘 상단에서 쓸 각이 나와서 기용했다"라면서 "연습할 때에도 김광희의 카르마는 훌륭했다"라고 답했다.

담원 게이밍을 잡았을 때에도 10점 만점에 팀은 5점, 개인 점수는 1점을 줬다고 말했던 곽보성은 "오늘 경기에서도 1세트에 초반에 흥분했기에 1.5점을 주겠다"라고 냉철하게 평가했다.

다음 경기에서 샌드박스 게이밍을 상대하는 곽보성은 "오늘 승리로 3연승을 이어가고 있는데 이 분위기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면서 "다음 경기도 꼭 이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