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겐' 황성훈 "'쏭' 감독 대행님은 우리 플레이에 제한 안 둬"

2021-01-23 06:55
center
DRX 톱 라이너 '킹겐' 황성훈(사진=LCK 제공).
'킹겐' 황성훈이 김상수 감독 대행의 지도 스타일에 대해 긍정적으로 답했다.

황성훈의 DRX는 2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1 스프링 2주 3일차 2경기 리브 샌드박스와의 대결에서 그라가스와 이렐리아로 맹활약하면서 팀의 2대1 승리에 기여했다. 황성훈은 "기분이 정말 좋다"며 승리 소감을 말했고, 이어 "다음 경기까지 5일 남았다. 오늘보다 훨씬 더 좋은 경기력 보여주도록 kt 롤스터전 열심히 준비하겠다"라며 다음 경기 각오를 전했다.

다음은 황성훈과의 일문일답.

Q 오늘 경기 승리로 2위에 올랐다. 예상하고 있었나.

A 솔직히 예상했다. 이겨서 하는 말이 아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연습 과정에서 동료 간의 신뢰와 함께 경기력도 좋아지고 있다는 것이 느껴져서 '우리가 하던 대로만 하면 다 이길 수 있겠다'라는 생각을 했다. 우리는 LCK '3강'인 젠지 e스포츠, 담원 기아, T1을 만나기 전까지 5연승, 6연승을 이어갈 것 같다.

Q 선수로서 보는 '쏭' 감독 대행은 어떤가.

A 북미 LCS를 경험해보셔서 그런지, 감독 대행님은 선수들과 친구 같은 분위기를 형성하신다. 경기 내적으로는 우리의 플레이에 제한을 안 두시는 것이 좋은 장점인 것 같다. 밴픽 부분으로도 새로운 픽들을 과감하게 도전하신다.

Q 리브 샌드박스의 톱 라이너 '서밋' 박우태 상대해보니 어땠나.

A 역시 잘하더라. 사실 3세트에서 라인전을 이기는 타이밍이 빨리 왔어야했는데 박우태 선수가 잘했고, 나도 실수가 나와서 조금 늦어졌다.

Q 요즘 톱 그라가스가 자주 나온다. 어떻게 생각하나.

A 그라가스가 정말 무난한 챔피언인 것 같다. 선픽으로 언제든 꺼낼 수 있는 카드다.

Q 나르 카운터 챔피언으로 사일러스, 이렐리아를 준비한 것인가.

A 처음에는 호기심으로 사일러스와 이렐리아에 대해 동료들과 대화를 했었다. 이후 연습하는 과정에서 내가 그렸던 그림과 똑같이 흘러가서 공식 경기에서도 꺼낸 것 같다.

Q '표식' 홍창현이 우디르를 2번 사용해 모두 승리했다. 우디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A 나도 우디르를 좋아한다. LoL 챔피언 중 일반 공격에 확정 기절을 갖고 있는 챔피언은 많지 않다. 우디르는 막강한 대미지를 자랑하는 챔피언과 함께 썼을 때 정말 좋다고 생각한다. 정글링도 굉장히 빠르다. 단점은 이동 스킬이 없는 것. 또 벽을 넘어 다니는 특정 챔피언들에게 약하다.

Q LPL과 LCK 중 2021 시즌 활동할 리그로 LCK를 선택했다. 특별한 이유가 있나?

A 지난 시즌 중국에 있으면서 중국에서 성공한다는 것이 굉장히 어렵다는 것을 느꼈다. 처음 중국으로 갔을 때 언어의 장벽으로 인해 내가 하고자하는 플레이를 할 수가 없어 잘하기 힘들다고 생각했다. 나의 플레이 스타일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LCK로 돌아왔고 DRX를 선택했다.

Q 다음 경기 KT다. '도란' 최현준 상대로 자신있나.

A 내가 인정하는 톱 라이너가 몇 없다. 그 중 한 명이 최현준 선수다. 이전 인터뷰에서도 상대하고 싶은 선수가 최현준이라고 언급한 이유다. 그래서 재밌는 경기 보여줄 수 있을 것 같고, 서로 플레이 스타일이 비슷해서 둘 중 한 명은 라인전에서 쓰러질 것 같다.

Q 올해 개인적인 목표?

A 사람들이 생각할 때 잘하는 톱 라이너 중 세 손가락 안에 드는 것. 성적도 성적이지만 내가 잘하는게 중요하다. 그렇게 된다면 성적도 잘 나올 것 같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