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뿌리부터 프로까지…배그 모바일, e스포츠 하반기 계획 발표

2021-07-22 09:14
center
(사진=크래프톤 제공).
크래프톤의 펍지 스튜디오가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e스포츠 하반기 대회 진행 계획을 발표했다.

크래프톤은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e스포츠의 아마추어 저변 확대 및 생태계 구축을 위해 하반기에 다양한 수준의 대회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우선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을 즐기는 일반 게이머와 아마추어들이 참여할 수 있는 풀뿌리 대회들을 개최한다. 한국e스포츠협회와 함께 연내 2021 e스포츠 대학리그, 제13회 대통령배 아마추어 e스포츠 대회를 열고 3분기에는 2021 군 장병 e스포츠 대회도 예정돼 있다.

크래프톤은 아마추어와 프로를 잇는 대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프로 선수를 꿈꾸는 아마추어를 위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오픈 챌린지(PMOC)를 신설하며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프로 시리즈(PMPS) 시즌2에 추가 출전할 기회를 주는 선발전도 진행하고 있다.

PMPS 시즌2에는 시즌1 위클리 파이널에 진출했던 16개 팀과 PMOC 통과 7팀, 선발전에서 출전권을 획득한 1팀까지 총 24개 팀이 출전한다. 총 10회 풀리그 중 위클리 스테이지 4회의 경기 포인트 합산 결과 상위 16팀이 위클리 파이널로 진출해 6회의 경기를 펼쳐 국내 최고의 팀을 가리게 된다.

한편 7월 22일부터 25일까지 전 세계 32개 팀이 총상금 300만 달러(한화 약 34억 3천만 원)를 두고 경쟁하는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월드 인비테이셔널(PMWI)이 펼쳐진다. 지역에 따라 이스트(EAST)와 웨스트(WEST) 각각 16개 팀씩 나뉘어 온라인으로 경기를 진행하며 총상금도 각 150만 달러(한화 약 17억 2,700만 원)씩 배분된다. 한국에서는 PMPS 시즌 1 우승팀인 DS 게이밍(덕산 게이밍)이 이스트 경기에 출전한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