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석] 2021년 여름은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2021-08-31 23:54
center
승리에 기뻐하는 프레딧 브리온 최우범 감독.
지난 28일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결승전에서 담원 기아가 T1을 꺾으며 3회 연속 우승을 달성했습니다. 이번 결승전은 담원 기아의 '챔피언 방어전 성공'인가, 아니면 T1의 '왕좌 재탈환'인가로 많은 관심을 받았고 최근 2년 간 열린 모든 LCK 경기 중 가장 많은 동시 시청자 수인 약 131만 명을 모았습니다.

결승전에는 많은 스토리가 있었습니다. 담원 기아가 LCK 2번째 3연속 우승 팀이 될 수 있을지, 김정균 감독과 '페이커' 이상혁 중 최초 10회 우승 달성은 누구일지, T1에 최초로 결승전 패배를 안겼던 '칸' 김동하가 다시 T1 킬러로서 모습을 보여줄지 등 많은 타이틀이 있었고 또 쓰였습니다.

결국 담원 기아가 모든 타이틀을 얻어 가는 팀이 됐지만 T1이 보여준 발전 가능성도 있었기 때문에 오는 2021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에서 성적을 기대해 보겠습니다.

또 이번 서머가 흥행하고 어느 여름보다 뜨거웠다고 느낀 것은 모든 LCK 선수들의 노력과 투지가 잘 보였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e스포츠 기자로서 현장에 가서 선수들의 사진을 찍고 영상을 촬영하다 보면 많은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한결같이 진지한 모습과 표정으로 연습을 하던 리브 샌드박스 서포터 '에포트' 이상호 선수를 보면서 매 경기 최선을 다한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팀의 성적과 분위기가 좋을 때 선수들은 동료들끼리 웃거나 떠들면서 긴장을 풀었고, 연패로 분위기가 좋지 않거나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있었을 때는 선수들이 어느 때보다 진지한 표정으로 연습을 했던 것이 아직도 잊히지 않습니다. 그만큼 팀의 성적도 중요하지만 팬들에게 최고의 경기를 선사하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2021 스프링과 서머 모두 하위권을 기록했지만 가장 강렬한 이미지를 남긴 팀은 프레딧 브리온입니다. 스프링 10위-서머 9위로 시즌을 마감한 프레딧은 담원 기아, T1, 농심 레드포스 등 강팀을 상대로 강한 모습을 보여주며 '자이언트 킬러'라는 별명을 얻었고, 서머 개막전에서는 '라바' 김태훈이 시즌 첫 펜타킬을 달성하면서 '롤 킹'이라는 별명이 생겼습니다.

또한 담원 기아 탑 라이너 '칸' 김동하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프레딧은 절대 하위권에 있을 팀이 아니다"라며 프레딧의 경기력을 높게 평가했죠. 그만큼 프레딧은 매 경기 간절한 마음으로 임했고 '엄티' 엄성현의 인터뷰를 통해서도 잘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번 기자석에서는 몇 팀밖에 거론하지 않았지만 모든 팀과 선수들에게 고생했다고 전하고 싶습니다. LCK 현장을 가서 선수들의 투지와 노력을 엿볼 수 있었고 인터뷰를 통해 그들의 목표와 진심 어린 속마음을 들을 수 있어 좋았습니다.

2021년 LCK 정규 리그 일정은 모두 끝이 났지만 이번 시즌이 마지막이 아니기 때문에 낙담하지 않고 다음 시즌 더 멋진 모습으로 만나길 기원하겠습니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