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 리그] 리브 샌박 김승태 "'닐' 친화력 좋아 적응 문제 없어"

2022-07-27 19:07
center
리브 샌드박스의 김승태가 '닐' 리우 창 헝이 특유의 친화력으로 팀에 잘 적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리브 샌드박스는 27일 경기도 광명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에서 새비지를 상대로 퍼펙트 승리를 거두며 시즌을 출발했다. 김승태는 스피드전에서 활약하며 팀 승리를 도왔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김승태는 "외국인 선수가 한국에 오면 적응이 굉장히 힘들 텐데 친화력이 좋아서 편하게 지내고 있다"고 이야기하며 적응에 문제 없음을 설명했다.

또, "최근 성적, 경기력도 안 좋았는데 이번 시즌은 칼 갈고 열심히 해서 만나는 상대들을 다 부수겠다"며 시즌 각오를 다지기도 했다.

다음은 김승태와의 일문일답이다.

Q, 승리 소감은.
A, 저번 시즌이 끝나고 빨리 리그를 하고 싶은 마음이 컸는데 금방 대회를 다시 하게돼서 기분이 좋고, 퍼펙트 승리를 한 것도 기분이 좋다.

Q, 스피드전 성적이 좋았는데 계획된 것인지.
A, 계획하지는 않았다. 원래 박인수가 1번으로 치고 나가는 것이 전략이었는데 사고가 많이 나는 바람에 제가 1등으로 치고 나갔다.

Q, 본인 주행 능력이 좋아졌다는 평가가 있는데 변화가 있었는지.
A, 저번 시즌 이맘때쯤에는 연습을 많이 안 했었다. 그런데 이번에 숙소도 연습실과 공간이 분리되면서 연습에 집중을 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고 연습량이 늘면서 결과 좋아진 것 같다.

Q, 데뷔전을 치른 '닐' 리우 창 헝 경기력을 어떻게 평가하는지.
A, 솔직히 말씀드리면 스피드 할 때 닐 선수와 같이 달린 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다.(웃음) 그래도 뒤에서 잘해준 것 같다.

Q, 리우 창 헝의 연습 때 기량이 오늘 얼마나 나온 것 같은지.
A, 30% 정도 나온 것 같다. 연습 때는 상위권에 잘 버텨줬는데 오늘은 다른 팀원들이 잘해줘서 그런지 연습 때보다는 성적이 잘 나오지 못했다.

Q, 리우 창 헝이 팀에 잘 적응하고는 있는지.
A, 외국인 선수가 한국에 오면 적응이 굉장히 힘들 텐데 친화력이 좋아서 편하게 지내고 있다.

Q, 아이템 전에서 아슬아슬한 승리가 많았는데.
A, 현재 메타 상 마지막 싸움까지 가는 경우가 많아서 예상은 했다. 하지만 팀원들이 마지막 싸움에 자신있어해서 질거라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Q, 올 시즌 목표는.
A, 당연히 우승이다. 최근 성적, 경기력도 안 좋았는데 이번 시즌은 칼 갈고 열심히 해서 만나는 상대들을 다 부수겠다.

Q,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A,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들 감사하다. 이번 시즌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까 좋은 경기력으로 보답하겠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