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K리그] '이적 후 첫 올킬 광동' 박기홍 "개인전 우승 노리겠다"

2022-09-23 20:04
center
광동 프릭스 이적 후 첫 경기에서 올킬을 달성한 박기홍이 올 시즌 목표로 개인전 우승을 꼽았다.

광동은 23일 경기 광명시 샌드박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2 피파온라인4 eK리그 챔피언십 시즌2 개막전에서 수원 삼성 블루윙즈를 3대1로 제압했다. 박기홍은 중견으로 출전해 홍경표, 양준호, 이지헌을 연달아 격파하고 올킬을 기록하며 팀의 시즌 첫 승을 안겼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박기홍은 올 시즌 목표에 대한 질문에 "무조건 개인전 우승만을 생각하고 있다"며 굳은 각오를 밝혔다.

또, "이적 후 첫 경기여서 1승만 해도 만족하려고 했는데 올킬을 해서 기쁘다"며 팀을 옮긴 후 치른 첫 경기에서 보인 맹활약에 대해 만족감을 표했다.

다음은 박기홍과의 일문일답이다.

Q, 승리 소감은.
A, 이적 후 첫 경기여서 1승만 해도 만족하려고 했는데 올킬을 해서 기쁘다.

Q, 이적 후 첫 경기부터 올킬을 달성했다.
A, 이적이 처음이다 보니까 이적 후 올킬 이런 부분에는 솔직히 감흥이 없고, 그냥 올킬을 했다는 사실 자체에 기분이 좋다.

Q, 1세트 에이스 최호석의 패배에 당황하지 않았는지.
A, 솔직히 바로 패할 줄은 몰랐다. 그래도 (최)호석이한테 뒤에 형들을 믿으라고 했다. 그래서 최호석이 패해도 경기를 질 것 같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Q, 3세트 기성용과 이창민을 빠르게 교체했는데 이유가 있다면.
A, 게임 안에서 기성용 선수가 체감이 둔하다 보니까 상대의 압박에 볼 전개가 자주 끊겼다. 그래서 체감상 조금 더 민첩한 이창민을 투입했다.

Q, 대한민국 팀컬러의 강화 단계가 한 단계 내려갔는데 대회를 치러보니 체감이 되나.
A, 전보다는 좋지 않은 것은 맞지만 여전히 좋다고 생각한다. 다른 팀들이 안 좋다고 말하는 것은 그냥 대한민국을 뽑지 못해서 질투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Q, 올 시즌 목표가 있다면.
A, 무조건 개인전 우승만을 생각하고 있다.

Q, 가장 경계되는 팀 혹은 선수가 있다면.
A, 다른 팀 중에는 없고 저희 팀끼리 4강에 세 명 올라가면 좋겠다.

Q,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한마디 부탁한다.
A, 제가 폼이 예전만큼 좋지는 못했지만 올킬하면서 폼을 끌어올리는 중이다. 그러니 기대해주시면 '리틀 황제'였던 별명에 걸맞게 팬들이 알던 박기홍으로 돌아오겠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