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퍼컵] DFI 블레이즈 유창현, A조 1위하고 "한 고비 넘긴 것 같다"

2022-11-23 19:58
center
DFI 블레이즈가 전승으로 A조 1위에 오르며 결승진출전에 진출했다.

DFI 블레이즈는 23일 경기도 광명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수퍼컵 A조 6경기에서 글로리어스H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2대0으로 승리했다.

스피드전을 3대1로 승리한 DFI 블레이즈는 아이템전에서도 라운드 스코어 3대1을 기록하며 수퍼컵에서 전승을 기록했다.

유창현은 승리 소감으로 기쁨 대신 아직 갈 길이 멀었음을 표현했다. 그는 "조1위로 올라가게 되어서 고비 하나는 넘긴 것 같다"라고 말하며 결승진출전이 아닌 보다 높은곳을 목표로 하고 있음을 암시했다.

다음은 DFI 블레이즈의 유창현과의 일문일답이다.
Q, 승리 소감은.
A, 조1위로 올라가게 되어서 고비 하나는 넘긴 것 같다.

Q, 스피드전 첫 라운드에서 몸싸움에서 패했는데 아쉬운 점은.
A, 첫 트랙에서 제가 실수를 한 점이 가장 아쉽다. 너무 인코스를 고집하다가 라인이 나오지 않아 뇌정지가 왔었다.

Q, 2라운드부터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는데.
A, 별다른 변화는 없었다. 지난 팀전에서도 첫 트랙을 내줬는데 다 잡았다.

Q, 첫 라운드에서 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A, 방심한 것은 아니다. 첫 판이다보니 긴장이나 손이 덜 풀린 것 같다.

Q, 지난 시즌 3위를 했다.
A, 결승에 가지 못한것이 가장 아쉬웠고 마음 아팠다. 그때와 비교해 크게 달라진 점은 없다. 경기력에서 부족하다고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에 많은 변화를 주지 않았다.

Q, 개인전 결승전 예상 등수는.
A, 많이 연습만 한다면 충분히 우승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잘 풀리면 우승까지 바라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재혁이와는 마지막트랙이나 전전 트랙에서 부족했는데, 이런 점을 보완한다면 이길 수 있다.

Q, 마지막으로
A, 수퍼컵도 얼마 남지 않았다. 열심히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지난번에 하지 못한 우승 이번에는 꼭 하도록 하겠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