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승강전] 한화생명, 진에어 완파하고 LCK 잔류

2019-09-11 19:57
center
레넥톤으로 맹활약한 한화생명e스포츠의 톱 라이너 '소환' 김준영.
center


center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스프링 승격강등전 최종전
▶한화생명e스포츠 3대0 진에어 그린윙스
1세트 한화생명 승 < 소환사의협곡 > 진에어
2세트 한화생명 승 < 소환사의협곡 > 진에어
3세트 한화생명 승 < 소환사의협곡 > 진에어

한화생명e스포츠가 진에어 그린윙스를 3대0으로 격파하고 LCK에 잔류했다.

한화생명e스포츠는 11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스프링 승격강등전 최종전 진에어 그린윙스와의 3세트에서 초반부터 압도하면서 승리, 차기 시즌에도 LCK에서 활동할 기회를 잡았다.

한화생명은 3분에 진에어의 톱 라이너 '타나' 이상욱의 일리오이가 상단을 강하게 압박하자 정글러 '보노' 김기범의 그라가스가 뒤를 잡으면서 첫 킬을 올렸다. 6분에 일라오이가 6레벨이 되자마자 포탑 다이브를 시도한 한화생명은 킬을 만들어냈고 하단에서 드래곤을 사냥하고 퇴각하던 진에어의 서포터 '켈린' 김형규의 탐 켄치를 끊어내며 3대0으로 앞서 나갔다.

하단과 중단에서 1킬씩 추가한 한화생명은 11분 만에 3,000 골드 차이로 앞서 나갔다. 협곡의 전령을 상단에 사용한 한화생명은 포탑을 연달아 밀어내며서 기세를 이어갔다.

한화생명이 김준영의 레넥톤을 하단으로 내려 보낸 뒤 본대가 진에어의 정글 지역에 들어오자 진에어는 '루트' 문검수의 베인을 앞세워 킬을 올렸다. 한화생명이 2차 공격을 시도하자 이상욱의 일라오이가 버텨낸 진에어는 탐 켄치의 심연의 통로를 탄 문검수의 베인이 화끈한 화력을 선보이면서 연속 킬을 챙겼고 내셔 남작도 가져갔다.

진에어가 과감하게 중앙 돌파를 시도하자 한화생명은 그라가스와 야스오의 궁극기가 적중하면서 싸움을 열었고 김준영의 레넥톤이 트리플킬을 가져가면서 분위기를 되찾았다.

35분에 내셔 남작을 가져간 한화생명은 1-3-1 운영을 시도했다. 상단을 뚫고 가던 김준영의 레넥톤이 억제기에 이어 쌍둥이 포탑 하나를 파괴하면서 장로 드래곤을 두드리던 진에어 선수들을 복귀시켰고 한화생명이 드래곤 버프를 챙겼다.

하단을 압박하는 과정에서 일라오이를 포위해 잡아낸 한화생명은 쌍둥이 포탑 하나를 무너뜨린 뒤 넥서스를 일점사하면서 승리, LCK에 잔류했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