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장전은 처음’ 조아연, 시즌 2승... “신인왕까지 이루면 100점”

2019-10-01 19:12
center
우승 확정 후 기뻐하고 있는 조아연. 사진=뉴시스
루키 조아연(19, 볼빅)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연장 끝에 시즌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조아연은 29 강원도 춘천 엘리시안 강촌(71, 6329야드)에서 열린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총상금 8억 원)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4,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7언더파 196타를 기록한 조아연은 동타를 적어낸 최혜진(20, 롯데), 김아림(24, SBI저축은행) 연장전에 돌입했다.

18번 홀에서 진행된 연장 첫 홀에서 김아림이 탈락한 가운데, 조아연과 최혜진은 3차 연장전에서 승부를 가렸다. 최혜진이 장거리 버디 퍼트를 놓친 사이, 조아연이 약 50cm 버디 퍼트를 잡아내며 우승컵의 주인공이 됐다.

조아연은 “경기할 퍼트가 되니까 불안감 없이 자신감 있게 플레이 같다아마추어 통틀어서 연장전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본 경기 18번홀에서 너무 떨었던 나머지 실수가 있었는데, 오히려 연장에 가면서 떨림이 덜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아연은 지난 4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우승 이후 5개월 만에 시즌 2승을 달성했고, 신인상 포인트에서도 2 임희정(1610점)을 505 앞서며 선두(2115점)를 유지했다.

조아연은“시즌 초에 신인왕과 시즌 2승을 목표했는데 이제 시즌 2승을 달성했으니 신인왕까지 이루면 100점을 있을 같다 신인왕에 대한 목표를 드러냈다.



desk@dailygame.co.kr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