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SPA컵] DRX '데프트' 김혁규 "'케라아' 장점은 단점 없는 것"

2019-12-26 18:57
center
"'케리아' 류민석의 장점이요? 단점이 없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드래곤X의 원거리 딜러 '데프트' 김혁규가 새로 호흡을 맞추는 서포터 '케리아' 류민석에 대해 극찬했다.

김혁규는 26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KeSPA컵 2019 울산 16강 G조 KeG 충남과의 대결에서 류민석의 안정적인 지원을 받아 미스 포츈과 바루스로 맹위를 떨치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혁규는 "KeSPA컵을 통해 공식 데뷔전을 치르는 '표식' 홍창현과 '케리아' 류민석 모두 긴장하지 않고 자기 플레이를 펼쳐줘서 이긴 것 같다"라면서 "첫 경기에서 저렇게 잘하기기 쉽지 않을텐데 기대 이상의 플레이를 펼쳐줬다"라고 평가했다.

경기에 들어가기 전에 류민석에게 "스킬을 무리하게 사용하기 보다는 느리게 가더라도 결정적인 순간을 기다려라"라고 조언했다는 김혁규는 "신인이라고 여기기에는 너무나 침착하게 해줬다"라고 류민석을 칭찬했다.

류민석의 장점에 대해 이야기해달라는 질문에 김혁규는 "서포터를 하기에는 너무나 아까운 피지컬 능력을 갖고 있다"라면서 "딱히 가리는 챔피언도 없어서 단점이 없는 것이 장점"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김혁규는 "연습 경기를 통해 호흡이 점차 맞아 들어가고 있다는 것을 느낀다"라고 말하면서 "KeSPA컵을 통해 연습과 실전의 차이를 줄이고 신인 선수들이 경험을 쌓으면서 최대한 많이 이기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서초=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