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드래곤X '도란' 최현준 "'쵸비'와 훈련한 효과 봤다"

2020-03-04 20:01
center
드래곤X의 톱 라이너 '도란' 최현준.
"평소에도 '쵸비' 정지훈과 1대1 연습을 많이 했는데 그 덕분에 '너구리' 장하권과의 대결에서 좋은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었다."

드래곤X의 톱 라이너 '도란' 최현준이 공격적인 플레이를 좋아하는 담원 게이밍의 '너구리' 장하권의 아트록스를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었던 원동력을 공개했다.

최현준은 4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스프링 5주 1일차 담원 게이밍과의 대결에서 '너구리' 장하권의 아트록스를 상대로 솔로킬을 따내는 등 맹활약하면서 1세트 MVP로 선정됐다.

최현준은 드래곤X의 자체 인터뷰인 '용터뷰'를 통해 장하권의 아트록스를 상대로 오른으로 맹위를 떨칠 수 있었던 이유를 정지훈과의 연습 덕분이라고 밝혔다. "평소에 정지훈과 오른-아트록스 구도를 많이 연습한다"고 밝힌 최현준은 "그날 컨디션이 좋은 쪽이 이긴다"면서 "평소 장하권의 플레이 스타일을 좋아하고 많이 보면서 배우고 있는데 오늘은 내가 운이 조금 따른 것 같다"라고 겸손하게 답했다.

2세트에서 장하권의 카밀을 상대한 최현준은 "장하권이 카밀과 같은 공격적인 챔피언을 잘 다루기 때문에 확실히 라인전에서는 힘들었지만 동료들이 아래쪽에서 게임을 잘 풀어가면서 버스를 탄 기분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1라운드를 7승2패로 마친 점에 대해서는 ""생각보다 순위가 꽤 높게 나온 것 같아 기분은 좋다"라면서 "리그가 잠시 중단되는데 방심하지 않고 계속 열심히 연습해서 2라운드 시작할 때 더 좋은 모습으로 돌아오고 싶다"라고 말했다.

1라운드에서 기억에 남는 경기로는 아프리카 프릭스와의 대결을 고른 최현준은 "1세트를 패한 뒤 2세트도 어렵게 역전해서 이겼기에 기억에 남는다"라면서 "2라운드에서도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잠시 쉬는 동안에도 열심히 훈련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