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카트리그] 이재혁 "가장 경계되는 선수는 그래도 박인수"

2020-05-16 20:50
center
락스 이재혁.
점점 업그레이드되고 있다. 에이스 결정전에서 패해 충격에 휩싸일 듯 했지만 이재혁은 바로 치러진 개인전에서 1위를 기록, 클래스가 다름을 증명했다.

이재혁은 16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SKT 점프 카트라이더 리그 2020 시즌1 개인전 16강 패자전에서 당당히 1위로 골인했다.

이재혁은 "1등으로 최종전을 갈수 있어 디펜딩 챔피언의 명예를 조금은 회복한 것 같다"고 웃으며 최종전 가장 경계되는 상대로는 박인수를 꼽았다.

Q 패자전을 1등으로 통과한 소감은.
A 디펜딩 챔피언이라는 타이틀과 함께 처음 패자전을 가봤다. 굉장히 창피하기도 하지만 그래도 1등으로 최종전을 갈수 있어 어느 정도 명예를 회복한 것 같다.

Q 7명이 주행을 펼쳤는데 달라진 게 있나.
A 연습만 했다면 퍼펙트를 목표로 했을 것이다. 팀전 시작하기 전부터 떨어지면 어쩌나 하는 부담감을 가지고 있었다. 7명이서 주행을 하니 사고도 사고지만 확실히 빨리 할 수 있었다. 한 명이 없으니 확실히 차이가 크더라.

Q 최종전을 앞두고 있다. 지난 시즌 결승전에 올랐던 선수들과 다시 만나는데.
A (김)응태 형이 결승전에 먼저 간 것도 놀라운데 지난 시즌 결승전 1, 2, 3등끼리 최종전을 치르니까 그건 더 이상한 것 같다(웃음). 지난 시즌 결승전 느낌이 날 것 같다.

Q 최종전에 대한 생각은.
A 16강 승자전이 굉장히 어려웠다. 빡빡하니까 돌아가자는 마음이었는데 최종전에 와보니까 만만치 않아서 괜히 돌아갔다, 다른 게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웃음). 가장 경계되는 선수는 박인수 선수다. 에이스 결정전에서 두 번을 잡았지만 텐 대회에서도 인수 형이 나를 두 번 꺾어서 2대2라 생각한다.

Q 김응태 선수의 결승 선착은 어떻게 생각하나.
A 응태 형에게 "연금 메타를 해라, 뒤에서 보다가 사고가 나면 가서 순위 먹어라"고 전략을 주면서도 기대치는 없었다(웃음). 진짜 올라가니까 '이 형 큰일 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알다가도 모를 사람이다.

Q 팀전 플레이오프 상대는 아프리카로 결정됐다.
A 아프리카 지난 4강에서 2대0으로 이겼으니 끝났다고 생각한다. 이번에도 2대0 예상한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대회와 학교생활을 병행하고 있지만 열심히 노력해서 개인전과 팀전 모두 꼭 결승 가도록 하겠다. 많이 응원해 달라.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