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싸움꾼으로 변신한 T1, 24킬로 샌드박스에 기선 제압

2020-06-28 20:40
center
T1의 톱 라이너 '칸나' 김창동.
center


center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서머 2주 5일차
▶샌드박스 게이밍 0-1 T1
1세트 샌드박스 < 소환사의협곡 > 승 T1

싸움 잘하는 팀으로 변모하겠다고 밝힌 T1이 공격성을 숨기지 않으면서 샌드박스 게이밍과의 1세트를 가져갔다.

T1은 28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서머 2주 5일차 샌드박스 게이밍과의 1세트에서 초반부터 킬을 만들어냈고 상대가 싸움을 걸어왔을 때에도 더 강한 펀치를 내뻗으면서 24킬을 만들어내고 승리했다.

T1은 3분에 '엘림' 최엘림의 트런들이 상단으로 올라오면서 '칸나' 김창동의 제이스와 함께 '서밋' 박우태의 루시안을 포위했고 깔끔하게 잡아냈다. 10분에 상단에서 김창동의 제이스가 박우태의 루시안을 상대로 솔로킬을 따낸 T1은 샌드박스가 11분에 하단으로 4명을 동원하면서 싸움을 열자 '에포트' 이상호의 블리츠 크랭크가 '루트' 문검수의 바루스를 잡고 죽으면서 1킬씩 교환했다.

12분에 상단에서 체력이 거의 다 빠졌던 김창동의 제이스가 샌드박스의 정글러 '온플릭' 김장겸의 그라가스에 의해 잡힐 뻔했지만 포탑을 끼고 점멸로 회피하면서 솔로킬을 또 만들어냈다.

T1은 13분에 하단으로 4명이 모이면서 샌드박스 선수들을 포위해서 잡아내려 했지만 문검수의 바루스에 의해 이상호의 블리츠 크랭크가 잡혔고 '페이커' 이상혁의 아지르가 2킬을 올린 뒤 '도브' 김재연의 신드라에게 잡혔다.

15분에 T1이 상단에서 '테디' 박진성의 칼리스타와 이상호의 블리츠 크랭크가 루시안을 잡아냈고 언덕 위에 있던 문검수의 바루스까지 끌고 왔지만 샌드박스는 그라가스와 탐 켄치가 곧바로 합류하면서 T1의 하단 듀오와 정글러를 잡아내면서 격차를 유지했다.

T1은 19분에 드래곤 지역에서 대치하는 과정에서 이상혁의 아지르가 김장겸의 그라가스를 황제의 진영으로 끌고 와서 잡아냈고 '고릴라' 강범현의 탐 켄치는 블리츠 크랭크가 끌고 와서 제거했다. 샌드박스에게 드래곤을 내줬던 T1은 문검수의 바루스를 잡아냈고 21분에 매복하고 있다가 칼리스타와 블리츠 크랭크의 스킬 연계를 통해 또 한 번 잡아냈다.

내셔 남작 지역에 자리를 잡고 있던 T1은 샌드박스의 스틸 의도를 무위로 돌렸고 22분에 바론 버프를 챙겨갔다. 스플릿 푸시를 시도하던 T1은 이상혁의 아지르가 샌드박스의 매복에 의해 잡혔지만 하단에서 박진성의 칼리스타와 김창동의 제이스가 박우태의 루시안을 끊으면서 균형을 맞췄다.

1-4 스플릿을 시도하던 T1은 하단 억제기를 밀어낸 뒤 내셔 남작 지역을 빠졌고 저지하려던 그라가스와 신드라를 연달아 잡아냈다. 편안하게 내셔 남작을 가져간 T1은 하단을 압박하는 과정에서 아지르와 제이스를 내줬지만 박진성의 칼리스타가 샌드박스 선수들을 대거 잡아내면서 1세트를 가져갔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