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TL 결승] 차라리요 장윤철, 힘으로 이예훈 누르고 1대1 동점

2020-08-02 18:13
center
차리리요 버팔로즈의 에이스 장윤철(사진=아프리카TV 생중계 캡처).
◆질레트 아프리카TV 스타크래프트 팀리그 결승전
▶아프리카TV 히어로즈 1-1 차라리요 버팔로즈
1세트 이영호(테, 5시) 승 < 폴리포이드 > 김성대 (저, 11시)
2세트 이예훈(저, 7시) < 이클립스 > 승 장윤철(프, 1시)

차라리요 버팔로즈의 에이스인 장윤철이 저그 이예훈을 힘으로 제압하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장윤철은 2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에 위치한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린 질레트 아프리카TV 스타크래프트 팀리그 결승전(이하 ASTL) 결승전 2세트에서 아프리카TV 히어로즈 이예훈을 완파하면서 세트 스코어를 1대1로 맞췄다.

장윤철은 앞마당 입구를 게이트웨이와 포지로 좁혀 놓은 뒤 넥서스를 건설했고 커세어와 다크 템플러를 갖췄다. 커세어의 엄호 아래 다크 템플러를 걸어서 이동시켰지만 이예훈이 오버로드와 커세어로 입구를 좁힌 탓에 피해를 주지는 못했다.

이예훈이 스컬지와 뮤탈리스크로 장윤철의 확장 기지를 두드리자 모아 놓았던 커세어를 깜짝 보여준 장윤철은 저그의 공중 병력을 대거 잡아냈다. 질럿과 커세어를 9시로 보낸 장윤철은 이예훈의 성큰 콜로니를 파괴했고 일꾼도 끊어냈다.

장윤철은 커세어와 질럿을 동원해 9시로 재차 치고 들어갔고 오버로드를 먼저 끊어내면서 이예훈의 인구수를 막히게 만들었고 해처리까지 파괴했다. 옵저버와 드라군, 하이템플러를 확보한 장윤철은 중앙 대치전에서도 우위를 점하면서 서서히 밀고 들어갔다.

이예훈의 앞마당까지 들어갔던 장윤철은 9시 지역으로도 질럿과 드라군을 보내며 피해를 누적시켰다. 4시와 5시에 넥서스를 지은 장윤철은 인구수 200을 채운 뒤 학익진을 펼친 채 조이고 들어가면서 대승을 거두고 세트 스코어를 1대1로 만들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