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TL 결승] 이영호의 메카닉 앞세운 아프리카TV, 빠른무한전 승리

2020-08-02 18:42
center
메카닉 병력을 완성하면서 아프리카TV 히어로즈에게 승리를 안긴 이영호(사진=아프리카TV 중계 화면 캡처).
◆질레트 아프리카TV 스타크래프트 팀리그 결승전
▶아프리카TV 히어로즈 2-1 차라리요 버팔로즈
1세트 이영호(테, 5시) 승 < 폴리포이드 > 김성대 (저, 11시)
2세트 이예훈(저, 7시) < 이클립스 > 승 장윤철(프, 1시)
3세트 이영호(테, 12시)/김범수(프, 5시)/이예훈(저, 7시) 승 < 빠른무한 > 황병영(테, 6시)/윤찬희(랜프, 9시)/김태영(랜프, 11시)

이영호가 메카닉을 갖추는 동안 시간을 벌어준 아프리카TV 히어로즈가 2명이 랜덤으로 나선 차라리요 버팔로즈를 상대로 승리하면서 2대1로 앞서 나갔다.

아프리카TV 히어로즈는 2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에 위치한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린 질레트 아프리카TV 스타크래프트 팀리그 결승전(이하 ASTL) 결승전 차라리요 버팔로즈와의 3세트에서 이영호가 벌처를 갖출 때까지 시간을 벌어주면서 승리했다.

아프리카TV는 저그로 플레이한 이예훈이 9시에 위치한 윤찬희가 포톤 캐논을 건설하지 못하도록 견제하면서 시간을 벌었다. 차라리요 선수들이 도와주러 오는 동안 이영호는 본진에 팩토리를 늘리면서 벌처를 모았고 중앙으로 치고 나오면서 머린과 질럿 중심의 상대 병력을 줄여줬다.

아프리카TV는 질럿과 저글링을 중앙에 배치하면서 벌처와 드라군으로 윤찬희의 본진인 9시의 게이트웨이를 모두 파괴했다. 윤찬희가 자원이 남지만 병력을 생산하지 못하도록 만든 아프리카TV는 이영호가 11시의 김태영을 탱크로 조이면서 피해를 입혔다.

마지막 남은 황병영의 본진 앞에 탱크와 드라군으로 진을 쳐 놓은 아프리카TV는 머린과 메딕 중심으로 치고 나오는 상대 병력을 모두 잡아내고 승리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