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L] 전역하자마자 16강 올라간 변현우 "꿈만 같다"

2020-09-16 19:41
center
"전역한 지 보름 밖에 되지 않았는데 GSL 16강에 올라가다니 지금 상황이 믿기지 않는다."

2년 만에 GSL 무대에 다시 오른 변현우가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원이삭과 조지현을 차례로 꺾고 조 1위로 16강에 올라가는 쾌거를 이뤄냈다.

변현우는 16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20 시즌3 코드S 24강 F조에서 원이삭, 조지현과 풀 세트 접전을 펼친 끝에 모두 제압하고 조 1위를 차지했다.

방송 인터뷰에서 변현우의 일성은 "믿기지 않는다"였다. "입대한 첫 해에는 손목이 좋지 않아서 스타2를 전혀 하지 않았다"고 이야기한 변현우는 2020년 들어오면서 선수 생활을 계속 하겠다고 마음 먹었고 그 뒤로 시간 날 때마다 게임 감각을 이어갔다"로 말했다. "예선을 통과한 뒤 경기력을 끌어 올리기 위해 우승할 때보다 더 열심히 준비했다"라고 밝힌 변현우는 "연습을 많이 하긴 했지만 16강을 뚫어낸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첫 상대가 원이삭으로 결정되면서 데자뷔를 느끼기도 했다는 변현우는 "2년 전 마지막 GSL에서 떨어질 때 원이삭에게 패한 것을 기억하고 있다"라면서 "당시 원이삭의 복귀전이었기에 많은 관심을 받았지만 내가 패하면서 아쉬움이 더 컸다"라고 말했다. 3세트에서 치즈 러시를 시도했지만 원이삭의 암흑기사에게 막혔던 변현우는 "그 때처럼 또 다시 패할 수도 있겠다라고 생각했지만 포기하지 않고 상대 빈틈을 찾은 것이 승리의 원동력이었다"라고 말했다.

변현우는 "이번 시즌 16강에서 도전자 입장으로 열심히 준비할 것이고 상대가 누가 되든 상관 없고 내가 더 많이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