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DG '옴므' 윤성영 감독의 후회 "선수 기복 메우는 것이 감독 역할"

2020-10-17 08:04
center
징동 게이밍의 사령탑인 '옴므' 윤성영 감독(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선수들에게 기복은 언제든 있을 수 있지만 이를 메워주는 일은 감독과 코치의 몫이다. 내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해 우리 팀이 8강에서 패했다고 생각한다."

징동 게이밍의 감독을 맡고 있는 '옴므' 윤성영이 쑤닝 게이밍에게 패한 이유를 자신의 부족함 때문이라 밝혔다.

징동 게이밍(이하 JDG)는 16일 중국 상하이 미디어 테크 스튜디오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2020 8강 쑤닝 게이밍과의 대결에서 1대3으로 패하면서 여정을 마무리했다.

윤성영 감독은 "내가 더 잘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선수들의 기복은 언제나 있을 수 있지만 코칭 스태프가 그걸 메워줘야 하는데 감독인 내가 그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라고 총평했다.

윤 감독은 "우리 팀의 여정이 8강에서 멈춘 것은 전적으로 내 탓이다"라면서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고 정말 고생했다. 내년에는 무조건 높은 무대를 밟을 수 있는 JDG 선수들이 될 것"이라 말했다.

정규 시즌에서 쑤닝을 상대로 계속 이겼지만 이번 롤드컵에서 패한 이유에 대해서는 "쑤닝 선수들이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챔피언 폭을 넓혔고 준비를 잘했고 반면에 우리 선수들은 실력에 비해 실수가 많았다"라면서 "후반에 이길 수 있는 챔피언을 조합했어야 하는데 초반에 점수를 따야 하는 조합을 가져가다 보니 선수들이 부담을 가져갔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올해에도 LPL 팀이 롤드컵을 우승할 것이라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상체가 강력한 팀이 우승할 것 같은데 4강에 올라간 담원 게이밍이나 쑤닝 게이밍, 그리고 8강에 올라가 있는 중국 팀인 톱 e스포츠 모두 상체가 강력하다"라고 말했다.

윤 감독은 "우리 팀이 LPL 스프링과 서머 모두 결승전을 경험하며 여기까지 온 것만으로도 성장했다고 생각하고 훌륭한 성적을 냈으니 주눅들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면서 "이번 롤드컵에서는 간절함에서 쑤닝보다 부족했다고 생각하지만 내년에 더 성장해서 돌아오겠다"라며 인터뷰를 마쳤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