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L] 임홍규, 3대1로 김민철 격파! 여섯 시즌 만에 4강

2020-10-25 20:39
center
승리를 확신한 듯한 미소를 짓고 있는 임홍규(사진=ASL 생방송 캡처)
◆아프리카TV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10 8강 C조
▶임홍규 3대1 김민철
1세트 임홍규(저, 7시) 승 < 폴리포이드 > 김민철(저, 5시)
2세트 임홍규(저, 1시) < 이클립스 > 승 김민철(저, 7시)
3세트 임홍규(저, 11시) 승 < 이클립스 > 김민철(저, 7시)
4세트 임홍규(저, 7시) 승 < 벤젠 > 김민철(저, 1시)

임홍규가 뮤탈리스크 교전에서 연이어 승리하며 여섯 시즌 만에 4강 시드를 확보했다.

임홍규는 25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린 아프리카TV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10 8강 C조 4세트에서 김민철보다 뛰어난 뮤탈리스크 컨트롤을 통해 공중 전투에서 승리하며 4강에 진출했다.

임홍규와 김민철은 자원적 우위를 가져가기 위해 서로 앞마당에 해처리를 먼저 건설했다. 5분에 임홍규는 저글링 1부대를 두 방향으로 나눠 김민철의 앞마당과 본진에 저글링 5기를 난입시켰고 드론 3기를 잡아내는데 성공하며 경기를 유리하게 가져갔다.

스파이어를 건설한 임홍규는 뮤탈리스크와 스컬지 생산에 들어갔고 뮤탈리스크 방어력 업그레이드를 준비했다. 뮤탈리스크를 꾸준히 생산한 임홍규는 1시 앞마당 교전에서 후반 공중 전투를 유리하게 가져가기 위해 김민철의 스컬지만 집중적으로 요격했다.

임홍규는 자신의 앞마당 앞까지 도착한 김민철의 뮤탈리스크와 스컬지 부대를 확인했고 2부대 가량의 공중 부대를 동원해 전투를 감행했다. 김민철의 스컬지 다수가 한 뮤탈리스크에 소모되는 실수를 확인한 임홍규는 스컬지를 계속해서 추가하며 도망치는 상대의 뒤를 잡았고 결국 전부 제압하는데 성공하며 여섯 시즌 만에 4강에 진출하는 쾌거를 올렸다.

안수민 인턴기자(tim.ansoom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