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우승한 담원, '너구리'-'베릴'과 결별

2020-11-17 09:33
center
담원 게이밍과 결별한 '너구리' 장하권(위)와 '베릴' 조건희(사진=담원 게이밍 SNS 발췌).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2020에서 담원 게이밍을 정상에 올려 놓은 톱 라이너 '너구리' 장하권과 서포터 '베릴' 조건희가 팀과의 계약을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담원 게이밍은 17일 공식 SNS를 통해 "장하권, 조건희와 계약이 만료됐으며 선수들의 뜻에 따라 자유계약 신분으로 전환됐다"라며 "게임단은 지속적으로 선수들과 팀이 함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장하권은 담원 게이밍이 챌린저스 코리아에서 활동하던 2017년 말에 합류했고 챌린저스 코리아에서 챔피언스 코리아로 넘어오는 과정에서 큰 공을 세운 선수다. 2019년부터 LCK에서 활동하면서 가장 공격적인 톱 라이너로 꼽혔던 장하권은 올해 서머부터 몸을 사릴 줄 아는 스타일까지 익히면서 팀을 LCK 서머 정상에 올려 놓았고 월드 챔피언십에서도 다재다능한 플레이를 펼치면서 우승까지 이끌었다.

서포터인 '베릴' 조건희는 담원 게이밍의 초창기 원거리 딜러로 활약했지만 지금의 스쿼드가 갖춰지는 과정에서 서포터로 전향했다. 공격적인 성향을 가진 서포터인 조건희는 판테온을 서포터로 기용하면서 전세계적으로 유행시킨 주인공이다.

담원 게이밍은 "오랜 시간 담원 게이밍의 여정을 함께해준 장하권과 조건희에게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