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DRX 기둥된 '표식' 홍창현 "유연한 사고 갖게 됐다"

2021-01-20 23:37
center
DRX '표식' 홍창현.
"함께하는 팀원이 바뀌면서 지난해보다 좀 더 유연한 사고를 갖게 됐다"

DRX는 20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주 1일차 1경기에서 농심 레드포스를 상대로 2대1 역전승을 거뒀다. 깜짝 픽 우디르까지 꺼내 든 '표식' 홍창현은 1세트 POG(Player of the Game)까지 차지했으며, 팀 교전에서도 팀원들과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농심을 상대로 선전했다.

다음은 홍창현과의 일문일답.

Q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소감은.
A 새로운 픽인 우디르로 성공적인 데뷔를 한 것 같아 기분이 매우 뿌듯하다.

Q 팀 막내에서 이제는 팀을 이끄는 중심이 됐는데 어떤가.
A 책임감이 생겼다. 성적을 내야하기 때문에 게임을 운영하는 데 있어서는 조금 부담이 되긴한다. 현재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

Q 팀원들이 잘 따라와 주는지.
A 잘 따라와준다. 아직 완벽한 팀을 이룬 건 아니지만 '베카' 손민우 선수와 호흡이 굉장히 좋아서 나중에 잘 될 것 같다.

Q. 아무래도 정글러라면 미드 라이너의 영향을 많이 받기 마련이다. '솔카' 송수형 선수와 호흡은 어떤가.
A 아직 완벽한 단계는 아니지만 지금까지 나쁘지는 않다. 맞춰가는 단계다.

Q. 책임감 때문인지 폼이 좋아보인다. 올 시즌 본인 경기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A 작년과 달리 올해의 DRX는 변칙 플레이가 아닌 기본을 중심으로 운영한다. 바뀐게 있다면 나 자신이 좀 더 유연한 사고를 가지게 됐다는 것이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항상 DRX를 응원해주시는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 좋은 경기력으로 보답할 예정이니 계속해서 응원해주시길 바란다.

손정민 기자 (ministar1203@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