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독 반란 노리는 워싱턴 저스티스 "우승까지 노려보겠다"

2021-09-15 17:59
center
워싱턴 저스티스 헤드 코치 '슈프림' 한승준(사진=화면 캡처).
e스포츠의 가장 재미있는 볼거리 중 하나는 '언더독 효과'다. e스포츠에서 언더독 효과는 실력이 뒤진 팀이 강팀을 이겨주길 바라며 약팀을 응원하는 현상이다. 본래 언더독은 투견에서 패배해 밑에 깔린 개를 일컫는 말로, 승리할 가능성이 적은 약팀을 가리키는 말이다.

2021 오버워치리그(OWL) 플레이오프가 22일 개막하는 가운데, 워싱턴 저스티스는 각본 없는 언더독의 반란을 준비한다. 이번 시즌 플레이인서 파리 이터널과 휴스턴 아웃로즈를 꺾고 올라온 워싱턴은 시즌 후반기 가파른 상승세를 타며 상위권 팀 못지 않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이에 워싱턴의 대표로 참석한 '슈프림' 한승준 감독은 플레이오프에 임하는 각오를 비롯해 경기 전술 및 전략, 첫 상대 팀인 댈러스 퓨얼에 대한 평가 등을 이야기했다.

다음은 한승준 감독과의 일문일답.

Q 자기 소개 및 플레이오프에 임하는 각오를 말해달라.
A 워싱턴 저스티스 헤드 코치 '슈프림' 한승준이다. 막차로 플레이오프에 탑승했기에 최대한 기세를 타 높은 자리까지 올라가는 게 목표다.

Q 정규시즌 종료 후 휴식기가 길었다. 어떤 점을 중점적으로 보완했는지.
A 아무래도 올해에는 선수들이 모두 다른 팀에서 한데 모였다. 기존에 합을 맞춰온 팀과는 차이가 컸기에 플레이 스타일을 맞춰가고 알아가는 시간이 필요했다. 당연하게도 선수 개개인이 스타일이 달라 메타가 바뀔 때 마다 알아가는 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 이 때문에 선수들 경기력 기복도 있고 슬럼프도 있었지만 결국에 시즌 내에 해결해야 할 문제라 생각해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케어하려고 노력했다. 코칭 스태프와의 1대1 면담부터 시작해 건강 상 문제 체크, 그동안 드러났던 단점들에 대한 보완, 팀워크 개선 등 많은 부분을 고쳤다.

Q 워싱턴에 대해 소개해달라. 워싱턴만의 강점이 있다면.
A 어떻게 보면 워싱턴은 언더독 느낌이다. 올해에는 팀 게임을 중요시 여겨 연습때나 피드백을 할 때 그 부분을 적극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기존에는 선수들이 슬럼프에 빠졌을 때 메타 이해도가 떨어져 어려움을 겪었지만 현재에 와선 어떤 문제가 발생했을 때 팀원과 코칭스태프가 함께 해결하려 해서 선수들의 기량을 끌어올린 상태다.

Q 1라운드 댈러스 퓨얼과 맞붙는다. 댈러스에 대해 이야기해본다면.
A 댈러스의 경우 연습 경기에서 자주 맞붙기도 했고 스타일 또한 비슷한 팀이기에 상대가 됐을 때 살짝 난감했다. 댈러스는 항상 강팀 축에 속해있었고, 본인들의 색깔이 확고한 팀이기에 많은 팀들이 연습 경기에서도 어려움을 겪는다. 현재 준비하고 있는 부분을 모두 공개할 수 없지만 워싱턴만의 색깔을 내는 데 주력하면서 전략을 수정 중이다. 장점을 유지시키는 동시에 단점을 수정했고, 다른 때에 비해 팀적으로 기량이 많이 올라왔기에 설레는 승부가 될 것 같아 기대 중이다.

Q 플레이오프 젼략과 핵심이 되는 키 플레이어에 대해 말해달라.
A 워싱턴은 맵이나 상대 조합에 따라 전략을 가져가려 하고 있다. 플랜A만 사용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경우에 따라 플랜B와 C도 준비하고 있어 미리 준비한 전략 중에 선택할 것 같다.

6명의 팀원 모두 자기 역할을 해내야 하기 때문에 키 플레이어를 뽑는 게 쉽진 않다. 그래도 한 명을 꼽는다면 댈러스 소속이었던 '디케이' 장귀운 선수일 듯 싶다. 전 소속팀이기에 지고 싶지 않아 할 것 같고 친한 선수가 많기에 마우스를 꽉 잡고 경기에 임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한 마디.
A 팬 여러분들과 선수들이 있기에 오버워치리그가 있다고 생각한다. 코로나19 때문에 선수들이 대회에 임한다는 느낌을 확실하게 받지 못하는 것 같아 아쉽지만 그래도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 어렵게 잡은 플레이오프 기회인 만큼 최선의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손정민 기자 (ministar1203@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