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오너' 문현준, "리신은 만능이다"

2022-07-01 22:34
center
T1 '오너' 문현준이 자신의 시그니처 픽인 리신에 대해서 고 평가했다.

T1은 1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1라운드에서 디알엑스를 2대0으로 제압했다. 문현준은 1세트에서는 리신, 2세트에서는 비에고로 맹활약하며 팀 승리를 도왔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문현준은 "개인적으로 리신은 만능이라 생각한다. 잘만 쓴다면 오공 비에고랑 같은 티어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연승에 대한 부담감을 느낀 적은 없었지만 연승을 더 할 수 있었는데 못했다는 것에 대한 아쉬움은 있다"며 연승이 끊긴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다음은 문현준과의 일문일답이다.

Q, 승리 소감은.
A, 비록 지난 경기에서 연승은 끊겼지만 순항 중이던 디알엑스를 상대로 2대0 완승을 거둬서 다행이기도 하고 기분도 좋다.

Q, 오늘 단독 POG를 받았는데 본인의 경기력을 평가한다면.
A, 7점 정도 줄 수 있을 것 같다. 오늘 긴장을 좀 많이 했는데 그래서 그런지 잘 컸음에도 스킬을 못 맞추는 경우가 많아서 아쉬움이 남는다.

Q, 긴장을 했던 이유는.
A, 특별한 이유는 없는데 그냥 게임 진행하면서 많이 떨렸다.

Q, 지난 경기 패배 원인은.
A, 상대가 준비한 깜짝 픽들을 예상하지 못했다. 더불어 광동이 저희보다 준비를 잘해서 왔고 게임 내에서도 더 잘했다.

Q, '제우스' 최우제와 호흡에 대한 생각은.
A, 최우제와는 아마추어부터 생활을 오래 해와서 지금의 호흡이 나올 수 있는 거라고 생각한다. 또, 최우제가 많이 잘하고 있어서 저까지 잘해지는 것 같다.

Q, 연승 끊기고 어떤 마음이었는지
A, 연승에 대한 부담감을 느낀 적은 없었지만 연승을 더 할 수 있었는데 못했다는 것에 대한 아쉬움은 있다.

Q, 리신에 대해 평가한다면.
A, 공격력이 다시 버프를 받고 나서 다른 AD 정글 상대로 밀리지 않는다. 개인적으로 리신은 만능이라 생각하고 잘만 쓴다면 오공, 비에고랑 같은 티어라고 볼 수 있다.

Q, 리신은 어떤 플레이에 집중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나.
A, 상대 딜러들이 리신에게 압박을 느끼게끔 불편할 수 있는 위치를 잡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꼭 궁으로 배달을 하는 것이 아닐지라도 아군을 지킬 수도 있게 궁 사용 가능하다.

Q, 이제 곧 데뷔 500일인데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
A, 지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4강에서 패했던 순간이 아쉬워서 기억에 남는다.

Q, 마지막으로.
A, 이제 곧 데뷔 한지 500일이 되는데 믿기지 않고 기분이 좋고 팬분들이 챙겨줘서 감사하다. 더 많은 날을 팬분들과 함께 하면 좋겠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