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너구리' 장하권, "'제우스'와 2R서 좋은 승부 펼치고 파"

2022-07-05 17:29
center
T1 '제우스' 최우제와의 1라운드서 패한 담원 기아 '너구리' 장하권이 2라운드서는 좋은 승부를 펼치고 싶다고 다짐했다.

'너구리' 장하권은 3일 농심 레드포스와의 경기 후 인터뷰서 "농심 전서 2대0으로 승리했다"며 "연패 이후 연승으로 (경기력을) 회복할 수 있어서 좋다"며 농심 전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전체적인 플레이 움직임과 전령 싸움서 아쉬움이 있다"며 "예전에는 알면서도 공격적으로 하다가 죽는 플레이를 했지만 요즘에는 안 좋은 게 (게임 흐름을) 인지를 못 하는 경우가 많아서 고쳐 나가야 할 거 같다"고 덧붙였다.

장하권은 2년 전과 현재 LCK의 수준이 높아졌다고 했다. 그는 "예전에는 몇몇 팀만 알고 있던 정보들이 이제는 대부분 팀이 알게 됐다"며 "이해도 측면에서 예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준 거 같다"고 했다.

탑에서 나오는 세주아니에 대해선 팀의 이해도가 높은 거 같다고 한 그는 "게임 내에서 기여도가 낮은 것에 대해 매우 속상하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어 "팀의 기여도에서 감명을 받은 게 '제우스' 최우제(T1) 선수의 플레이를 보면 기여도가 높다고 느끼더라"며 "팀이 불리할 때도 활력소가 돼준다. 1라운드서는 밀렸지만 2라운드서는 연습을 많이 해서 좋은 승부를 펼치고 싶다"고 다짐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