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PL] '다인' 정다인 "결승진출전만 가면 된다"

2022-11-03 20:50
center
락스 게이밍의 '다인' 정다인이 8강 풀리그 1위 보다는 결승진출전에 진출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꼭 1위가 아니더라도 2위만 차지해도 된다는 것.

락스 게이밍은 3일 경기도 광명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쏠 카트라이더 러쉬 플러스리그' 시즌2 팀전 200경기에서 팀시크릿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2대0으로 승리했다.

스피드전을 3대1로 승리한 락스게이밍은 승리한 세 개 라운드에서 모두 1-2를 차지하는 모습을 보였고, 아이템전에서는 3대0 완승을 기록했다.

'다인'은 승리 소감으로 "결승진출전을 향해 가고 있어서 기분이 좋다"라고 말했다. 이어 2회 연속 우승에 대해 "2회 연속 우승업적을 달성한 팀이 하나 뿐이다. 두 번째 팀이 되고 싶다는 생각이 크다"라고 답하며 우승을 향한 욕망을 드러냈다.

특히 그는 결승진출전에 의미를 두고 있었다. "풀리그 1위까지는 바라지는 않고 결승진출전만 가면 된다고 생각한다"라며 "게임코치와 SGA 인천 중 한 팀은 무조건 1패를 하기 때문에 2등은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다인' 정다인과의 일문일답이다.

Q, 승리한 소감은.
A, 결승진출전을 향해 가고 있어서 기분이 좋다.

Q, 아마추어 두 팀과의 경기만이 남아있다. 꼭 승리해야 한다는 부담감은 없나.
A, 부담감은 크지는 않다. 풀리그를 하면서 가장 강한 팀을 모두 상대해서 큰 고비를 넘겼기 때문에 방심만 하지 않으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해 부담은 없다.

Q, 오늘 스피드전에서는 무슨 전략이었나.
A, 이론적인 전략으로는 제가 조금만 더 올라가는 그림을 원했다. 그래서 제가 플라즈마 GT로 바디를 바꿨던 것이다.

Q, 2회 연속 우승에 욕심은 없나.
A, 2회 연속 우승업적을 달성한 팀이 하나 뿐이다. 두 번째 팀이 되고 싶다는 생각이 크다. 지난 시즌 우승을 운으로 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

Q, 너트마이트에게 패했지만 이후 연승을 달리고 있다.
A, 안좋았던 적이 없었던 정도로 항상 좋다.

Q, 세트 득실에서 1위가 판가름 날 것 같다.
A, 풀리그 1위까지는 바라지는 않고 결승진출전만 가면 된다고 생각한다. 게임코치와 SGA 인천 중 한 팀은 무조건 1패를 하기 때문에 2등은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Q, 오늘 팀에서 '옥시트'를 많이 견제했는데 자평을 하자면.
A, 옥시트만 견제하면 큰 변수 없이 이길 수 있는 팀이라 생각했다. 옥시트만 견제를 한 것은 아니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지금까지 준비했던대로 열심히 해서 한 번더 우승할 수 있도록 하겠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