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K리그] 결승 진출 곽준혁 "올해 마지막 대회 우승으로 장식하고 파"

2022-11-13 20:17
center
PGxkt 곽준혁.
피파온라인4 eK리그 시즌2 결승 진출에 성공한 플레이그라운드xkt 롤스터의 곽준혁이 우승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곽준혁이 13일 경기도 광명시 샌드박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2 피파온라인4 eK리그 챔피언십 시즌2 개인전 4강에서 도미노스의 이태호를 2대1로 제압했다. 곽준혁은 1세트를 내주며 흔들리는 듯 보였지만, 연이어 2, 3세트를 따내며 결승에 올라갔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곽준혁은 "제가 올해 결승 무대에 자주 올라갔는데 아직 우승을 못 했다"며 "다시 우승컵을 들 수 있는 자리에 올라간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결승 진출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곽준혁의 말대로 올해 그는 우승과 인연이 없었다. eK리그 시즌1 3위에 이어 EACC, FeCC에서 연달아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에 대해 그는 "아무래도 제가 생각해도 현재 제 폼이 괜찮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아직까지 우승이라는 피날레를 제대로 장식하지 못한 것 같아 아쉬웠다"며 "이번 eK리그 시즌2가 올해 마지막 대회인데, 이 마지막 대회에서 우승을 하고 싶다는 열망이 결승까지 이끌어 준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날 곽준혁은 1세트를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2세트에서 대승을 거두며 흐름을 잡았고 결국 3세트까지 따냈다. 2세트 대승에 대해서는 "1세트 때 이태호 선수가 점유율을 많이 가져갔다"며 "그런 부분에 있어 제가 오히려 점유율을 높이고 경기를 주도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그런 부분이 잘 먹혔다"고 설명했다.

곽준혁은 광동 프릭스의 최호석과 대전 하나 시티즌의 윤창근 중 한 명을 결승에서 상대하게 된다. 그는 "아직은 상대가 정해지지 않아서 결정되면 맞춰서 준비를 해야겠지만, 제가 뽑아낼 수 있는 최고의 퍼포먼스를 보여드리겠다"며 힘줘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지스타에 많은 팬들이 오시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오시면 재밌는 경기 보여드릴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는 말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