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PL] SGA인천 '성수' 김성수 "결승진출전서 '쫑' 만난다면 꼭 이기겠다"

2022-11-17 20:49
center
사진=SGA 인천의 '성수' 김성수.
SGA 인천의 '성수' 김성수가 결승진출전에서 '쫑' 한종문을 만난다면 꼭 이기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SGA 인천이 게임코치를 상대로 승리하며 1위로 8강 풀리그를 끝마쳤다.

SGA 인천은 17일 경기도 광명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2 신한은행 쏠 카트라이더 러쉬 플러스리그' 시즌2 팀전 28경기에서 게임코치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2대0으로 승리했다. 스피드전을 3대2로 승리한 SGA 인천은 아이템전에서 3대1을 기록했다.

'성수' 김성수는 승리 소감으로 "저희가 게임코치를 지금까지 만나면서 한 번 도 이긴적이 없었는데 2대0으로 승리해서 너무 기분 좋다"라고 말한 뒤 "지금까지 풀리그를 하면서 3등안에 들어본적이 없었다. 개막전에 락스를 제외하고 다 승리해서 결승진출전에 처음가보기도 하고 설렌다"라고 기쁨을 표현했다.

특히 결승진출전에서 락스게이밍을 상대로 '쫑' 한종문을 상대로 꼭 이겨보고 싶다는 뜻도 내비쳤다. 그는 "스피드 에이스인 '쫑'선수에게 졌었는데 이번에 만난다면 무조건 이기도록 하겠다""라고 말하며 각오를 다졌다.

다음은 SGA 인천의 '성수' 김성수와의 일문일답이다.

Q, 승리 소감은.
A, 저희가 게임코치를 지금까지 만나면서 한 번 도 이긴적이 없었는데 2대0으로 승리해서 너무 기분 좋다.

Q, 8강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하며 1위로 올라섰는데 기분은 어떤가.
A, 지금까지 풀리그를 하면서 3등안에 들어본적이 없었다. 개막전에 락스를 제외하고 다 승리해서 결승진출전에 처음가보기도 하고 설렌다.

Q, 2대0 완승을 예상했나.
A, 연습과정에서 보면 완승을 거둘 것으로 생각했다. 게임코치가 연스보다 훨씬 더 잘해서 완승을 생각치 못했다.

Q, 개막전에서 락스 게이밍을 상대로 패했는데 결승진출전에서는 어떻게 예상하나.
A, 개막전에 만났을 때에는 처음에 만나서 스크림도 안했고 정보도 없었다. 에이스 결정전에서 졌지만 정보를 파악했기 때문에 결승진출전에서 꼭 이기도록 하겠다.

Q, 우승에 다가간 실감이 나는가.
A, 아직 실감이 안나고 있다. 집에가서 결승전에 진출하면 실감이 날 것 같다.

Q, 오늘 좋은 꿈을 꾸었나.
A, 평소에 잠을 잘 못잤는데, 오늘은 평소보다 일찍자서 컨디션이 좋았던 것 같다. 경기날마다 경기전까지 식사를 하지 않는다. 긴장을 하면서 속이 좋지 않아서다.

Q, 락스에게 한마디 해주자면
A, 스피드 에이스인 '쫑'선수에게 졌었는데 이번에 만난다면 무조건 이기도록 하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SGA 인천 처음부터 지금까지 응원해쥔 팬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이번 시즌에 우승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