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L] '더샤이' 강승록, '루키' 송의진 상대로 한국인 맞대결 승리

2023-01-19 12:37
center
사진=LPL SNS.
'더샤이' 강승록이 옛동료 '루키' 송의진을 상대로 한국인 맞대결 승리를 거뒀다.

강승록의 웨이보 게이밍(WBG)은 18일 열린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프로 리그(LPL) 스프링 2주 차 경기에서 TES를 2대1로 제압했다. 이날 맞대결은 인빅터스 게이밍(IG) 시절 오랫동안 함께 한 바 있는 강승록과 송의진의 대결로 기대를 모으기도 했다. 관심을 끈 한국인 맞대결에서 팀의 승리와 함께 강승록이 웃었다.

1세트 초반, WBG는 신드라를 플레이한 '샤오후' 리위안하오의 탑 로밍으로 이득을 보면서 시작했고, 전령까지 챙기면서 탑 위주의 경기를 풀어가며 주도권을 잡았다. 이후 12분 미드 근처에서 시작된 교전에서 '라이트' 왕광위가 제리로 더블 킬을 기록하면서 사실상 경기의 승기를 잡았다.

이후 WBG는 잘 성장한 왕광위의 제리를 앞세워 교전서 TES를 압도하며 차이를 더욱 벌렸다. '크리스피' 류칭쑹의 유미를 등에 업은 왕광위는 연이어 한타에서 파괴력을 드러냈고 결국 팀에 1세트 승리를 선물했다.

첫 번째 세트를 승리한 WBG는 그 기세를 다음 세트까지 이어가지는 못했다. 1세트 왕광위를 성장시키며 승리했던 WBG는 2세트서 반대로 상대 원거리 딜러 '재키러브' 위원보의 활약에 휩쓸렸다. 위원보의 루시안을 막지 못한 WBG는 결국 동점을 허용했고 3세트를 맞았다.

세 번째 세트에서도 역시 핵심 라인은 바텀이었다. 후반 성장을 바라본 상대 시비르-유미 조합을 상대로 WBG는 케이틀린-럭스 조합을 꺼내 들면서 초반부터 강하게 압박했다. 결국 CS 차이를 벌리는 것에 성공하며 주도권을 잡았다.

바텀 주도권을 중심으로 드래곤 스택을 착실하게 쌓은 WBG는 경기를 굴려 나갔고 골드 차이 역시 서서히 벌렸다. 결국 23분 한타에서 승리를 거두며 완벽하게 흐름을 잡았고, 성장 차이를 바탕으로 마지막 한타에서도 대승, 넥서스를 파괴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