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CL] kt '라일락' 전호진 코치, "솔직히 우승 후보인지 잘 모르겠어요"

2023-01-24 01:25
center
브리온을 잡고 2023 LCK CL 스프링서 단독 선두로 올라선 kt 롤스터 CL 팀 '라일락' 전호진 코치는 일각에서 나오는 우승 후보 이야기에 대해 "왜 그런 이야기가 나오는지 모르겠다"며 "우리는 부족한 부분이 많으며 보완해야할 점이 많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23일 2경기 기준)

kt는 23일 오후 서울 중구 퇴계로 대한극장 내 WDG e스포츠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3 LCK 챌린저스 리그(CL) 스프링 2주 차 경기서 브리온을 2대0으로 제압했다. 개막 3연승을 달린 kt는 시즌 3승(+5)를 기록하며 T1과 디플러스 기아를 제치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반면 브리온은 개막 3연패(-6)로 최하위로 내려갔다.

Q, 브리온을 꺾고 개막 3연승과 함께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A, 일단 개인적으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당연히 2대0 이길 거로 생각했지만, 2세트는 솔직히 졌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선수들이 끈기를 갖고 열심히 부여잡는 플레이를 한 덕분에 역전승을 거뒀다.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Q, 2세트가 치열했는데 언제 승리를 확신했나.
A, 양 팀이 드래곤을 2개씩 가져갔을 때 브리온이 드래곤을 가져가는 거보다 포탑을 철거한 뒤 돈을 가져가려고 하더라. 탑 포탑을 밀려고 했을 때 그때 시간을 오래 끌면 역전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이후 바론 스틸을 한 뒤 빠지는 장면이 있었는데 그때는 할 만하다고 느꼈다.

Q, 오브젝트를 가져간 뒤 상대 백도어를 막는 것도 인상적이었다.
A, 간담이 서늘했다. 끊기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선수들이 극적으로 잘해줘 다행이다.
center
kt 롤스터 CL팀(사진=한국e스포츠협회)
Q, 해설진들이 kt를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던데.
A, 그 이야기를 들었는데 솔직히 잘 모르겠다. 제 입장서는 왜 그렇게까지 우승 후보라고 하는지 모르겠다. 부족한 부분이 많다. 당장 오늘 브리온과의 2세트를 보면 보완해야 할 부분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경기력에 비해 큰 기대를 해준 거 같다. 최대한 부응하며 이날 2세트 같은 모습은 안 보여줄 수 있게 하겠다.

Q, 군 전역을 한 건 알고 있었는데 kt에 합류해서 놀랐다.
A, 쑤닝(현 웨이보 게이밍)서 코치를 한 이후 군 복무를 마쳤다. 이후 개인 방송을 하면서 쉬고 있었는데 kt로부터 2군 코치 제안을 받았다. 2군 선수들의 목표는 LCK에서 뛰는 것이다. 그러려면 발전해야 하는데 kt가 생각하는 방향성과 방침 등이 괜찮다고 생각했다.

Q, IM에서 같이 뛰었던 '손스타' 손승익과 같이 활동하게 됐다.
A, 되게 신기했다. 개인적으로 다른 사람들과 연락을 잘 안 하고 지내는 스타일이다. 2군서 (손) 승익이와 하게 됐는데 6~7년 만에 만나는 거였다. 만났는데 신기했다. 예전 생각이 났다. 밥 먹으면 예전 이야기를 하면서 논다.

Q, 탑 라이너 '캐슬' 조현성이 1군급으로 평가받는데 개인적으로 기대되는 선수가 있다면.
A, '캐슬'을 제외하고 나머지 4명도 다 기대되지만, 굳이 한 명을 꼽는다면 미드 '페이스티' 정성훈을 주목하고 있다. 유망주 느낌이 난다. 길게 보면 괜찮을 선수가 될 거 같다.

Q, 앞으로 어떤 코치가 되고 싶은가.
A, 저는 2군 코치로 있기 때문에 같이 생활한 선수가 나중에 잘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잘 됐을 때 그 팀에 제가 있으면 좋겠지만, 아니더라도 인터뷰 등을 통해 '저한테 많이 배웠다'는 이야기가 나왔으면 좋겠다.(웃음)

Q, 팬들에게 한 마디 부탁한다.
A, LoL 씬과 연이 없다가 갑작스럽게 들어왔다. 놀란 사람도 있을 거다. kt 챌린저스 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란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