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덕담' 서대길 "'원딜' 4밴, 선수 입장에서 기분 좋다"

2021-01-14 20:20
center
'덕담' 서대길(사진=LCK 생방송 캡처).
'덕담' 서대길이 3세트 픽밴 과정에서 원거리 딜러 위주로 챔피언이 금지 당하자 "상대가 원거리 딜러 챔피언 위주로 밴을 했는데 선수 입장에서는 기분 좋다"라고 말했다.

서대길이 속한 농심 레드포스는 1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1 스프링 1주 2일차 1경기에서 리브 샌드박스를 2대1로 꺾으며 창단 첫 LCK 승리를 거뒀다. 서대길은 "우리 팀의 첫 경기여서 꼭 이겨야겠다고 생각했는데 말대로 이겨서 정말 기분 좋다"라고 말했다.

자신을 향한 챔피언 밴이 많았던 것에 대해 서대길은 "1세트 내가 한 아펠리오스가 살짝 매서워서 밴을 당할 것이라 생각을 했는데 진짜 밴을 했다"며 "이 정도까지 내가 견제되나 생각했고 선수 입장에서는 기분 좋다"라고 전했다. 서포터 '켈린' 김형규에 대해서는 "그냥 잘한다. 그것밖에 표현할 것이 없다"라며 칭찬했다.

1세트에서 팀 동료 '피넛' 한왕호가 바위게를 양보한 것에 대해 서대길은 "내가 바위게를 꼭 먹어야한다고 얘기하면서 달라고 했다"라며 "왕호 형은 레드 버프나 블루 버프를 달라고해도 다 주는 사람인 것 같다"라고 전했다.

3세트 '베이' 박준병의 신드라가 정글 지역에서 혼자 쓰러진 것에 대해 묻자 서대길은 "신드라에 관한 얘기는 아무도 안했고 다음 우리가 해야하는 것들에 대한 콜만 나왔다"며 "아마 '베이'도 별로 신경 안 썼을 것"이라고 답했다.

서대길은 다음 경기 맞라이너인 담원 기아의 '고스트' 장용준에게 전하는 메시지로 "잘해봅시다"라며 담백하게 인사를 건넸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