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특집]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샌드박스 박인수의 꿈

2021-02-13 09:09
2021년 신축년 (辛丑年) 소띠해가 밝았습니다. 데일리e스포츠는 새해를 맞이해 e스포츠에서 활약하는 이들과 꿈에 대해 이야기 나눴습니다.

간결하고 단순하게, 하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그들의 '꿈' 이야기 함께 들어보시죠.

꿈 이야기 두 번째 주자는 샌드박스 게이밍의 박인수 선수입니다.

center

박인수 선수의 꿈은 무엇인가요.
원래는 프로게이머가 돼서 정상의 자리에 오르는 꿈을 가지고 있었어요. 처음에는 프로게이머가 간절하지는 않았는데 프로게이머가 되고 보니 승부욕이 발동해서 우승을 해보고 싶은 게 꿈이었죠.

지금 당장의 꿈은 깊게 생각해보지는 않았어요. 요즘은 크리에이터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하면서 열심히 하고 있기도 해요. 2019년에 우승을 이루면서 좀 만족하기도 했고 아직 더 하고 싶은 건 있지만 꿈 하나는 이뤘으니 크리에이터로 성공하고 싶다는 갈망이 있어요. 살짝 소박할 수도 있고 소박하긴 하지만 좀 더 많은 사람의 관심을 받을 수 있으면 더 좋지 않을까요(웃음).

center

언제부터 그런 꿈을 가지게 됐나요.
2019년 시즌1때 호준이 형이 크리에이터로 성공하는 걸 보면서도 처음에는 별로 와 닿지 않았어요. 그런데 시간이 지나고 방송에서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게 되는 게 부러웠어요. 저도 저런 관심을 받고 싶어서 시즌2 지나면서부터 이런 목표가 생기게 됐어요.

작년에는 '형독' (박)민수 형 대신 해서 스타컵에 출전해보고 인플루언서로 활동해 보는 몇 가지 기회를 해봤는데 완전히 새로운 느낌이더라고요. 프로게이머와는 다른 매력이 있죠. 라이브 시청자 분들이 많이 보고 관심을 많이 받으면 좋아요.

center

이런 꿈을 가지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2019 시즌 1, 2 둘 다 야외 결승을 했잖아요. 그렇게 많은 관심을 받는 것 자체가 긴장도 되지만 살면서 그런 느낌을 다신 느껴보지 못할 것 같은 기분이 들더라고요. 그런 걸 대신해줄 수 있는 직업이라든가, 프로게이머 이후로도 그런 관심을 받으며 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한 마디로 '관종'이죠(웃음).

center

박인수 선수의 꿈에 영향을 준 사람, 롤모델이 되는 사람이 있을까요.
호준이형도 호준이형이지만 '형독' 민수 형이요. 대표적으로 카트라이더에서 성공한 유튜버라고 할 수 있는 두 분이지 않을까 싶어요. 롤모델도 민수 형이에요. 말하는 것 자체가 너무 웃겨요. 한 마디 던지는데 빵빵 터뜨린다는 게 정말 쉽지가 않은 건데 저걸 어떻게 저렇게 할까는 생각도 들어서 민수 형을 롤모델로 삼고 있어요.

center

꿈을 위해 무엇을 하고 계신가요.
제 개성을 조금 더 보여주면서 꾸준히 활동하면 언젠가는 뭔가 하나 터지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하고 있어요. 사실 저도 그랬고 뭔가 생각하고 이루려고 하면 그게 잘 안 되는 것 같더라고요. 그래서 그냥 흘러가는 대로 열심히 하다보면 어떻게든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에요.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