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카트] 박인수 "2021년 리브 샌박의 해로 만들겠다"

2021-07-31 20:04
center
리브 샌드박스 박인수가 2021년 우승에 대한 열의를 내비쳤다.

리브 샌드박스는 31일 서울 동대문구 V.SPACE에서 펼쳐진 2021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 팀전 8강 1경기 다이너마이트와의 맞대결에서 2대0으로 개막전 첫 승을 기록했다. 박인수는 스피드 에이스의 면모를 과감없이 발휘하며 팀의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다음은 박인수와의 일문일답.

Q 개막전 첫 경기를 승리한 소감은.
A 2021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가 코로나19로 연기가 됐다가 이제서야 개막했다. 개막전 첫 승을 거두게 돼 굉장히 기쁘다.

Q 아쉽게 퍼펙트 승리를 놓쳤다. 오늘 경기 어떻게 예상하고 왔는지.
A 솔직히 말하면 지금까지 리브 샌박이 강팀인 블레이즈를 상대로도 6대0 승리를 한 적도 많았기 때문에 오늘 6대0 퍼펙트를 바라고 왔다. 그런데 사람이 바라는 게 있다보니 실수가 나왔고 결국 1라운드를 내줬다. 그래도 이겼으니 충분히 결과에 만족한다.

Q 코로나19로 개막이 연기됐다. 프리시즌 어떻게 준비하면서 보냈나.
A 리브 샌박은 코로나19에 연연하지 않고 평소처럼 하려고 노력했다. 일상 패턴에 변화를 주지 않았고 연습 경기를 해야할 때 연습하면서 실력을 키웠다.

Q 디펜딩 챔피언으로 새 시즌을 맞이하는 기분은 어떤가.
A 우승을 차지한 뒤에는 항상 다음 시즌이 부담스럽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이번에는 리브 샌박의 해로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 팀원들도 그런 것들을 인지하고 있기에 더 잘하려고 연습을 많이 하고 있고, 네 명의 팀원이 가족같이 잘 지내면서 재미있게 연습했다.

Q 이번 시즌과 지난 시즌 비교했을 때 달라진 점이 있다면.
A 가장 큰 차이점은 흰 소인 것 같다. 지난 시즌에는 흰 소로 슈퍼 플레이가 가능했다면 이번 시즌에는 V1 엔진 추가로 메타가 바뀌었다. 리브 샌박을 예로 들면 흰 소에 기대는 플레이가 없어지는 동시에 개개인의 피지컬이 조금씩 살아나고 있다.

Q 이번 시즌 가장 위협적이라고 생각되는 팀이 있다면.
A 아무래도 가장 위협적인 팀은 지난 시즌 결승전에서 만났던 블레이즈다. 연습 경기에서도 가장 힘든 상대가 블레이즈고, 지난 2~3년 동안 변하지 않고 꾸준히 잘하는 팀이라고 생각한다.

Q 리브 샌박 팬들을 위한 관전 포인트가 있나.
A 리브 샌박의 장점은 팀워크다. 매 경기 팀전에서 합이 잘 맞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쉽지 않다고 생각하고 팀워크가 잘 맞는 것을 보여주면서 우리가 지난 시즌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시즌에도 팬들에게 그런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Q 이번 시즌 각오가 있다면.
A 이번 시즌에는 방심하지 않고 디펜딩 챔피언의 자리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지금까지 해왔던 것 보다 열심히 해서 우승팀의 자리를 지켜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Q 개인전 목표가 있다면.
A 아직 개인전 우승을 해보지 못했다. 지난 시즌에도 아쉽게 준우승을 했고, 이제 우승만 남았다. 결승전까지 올라가서 잘 할수 있도록 노력하고 다시 한 번 우승을 노려보도록 하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한 마디.
A 2021년 리그 시즌2 시작됐는데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리브 샌박 응원 많이 부탁드리고 홀수 해는 리브 샌박의 해라는 것을 반드시 보여줄 수 있도록 하겠다.

손정민 기자 (ministar1203@dailyesports.com)

전체 : 1

ddd
박인수화이팅`
2021-0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