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렬, "시간 얼마 안 남았지만, GSL 5회 우승 도전"

2022-05-05 19:48
center
장현우를 꺾고 GSL 코드S 4회 우승을 달성한 드래곤 피닉스 게이밍 이병렬이 GSL 최다 우승 기록인 5회 우승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이병렬은 5일 오후 상암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벌어진 2022 GSL 시즌1 코드S 결승전(아프리카TV 주최)서 장현우를 4대2로 제압하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을 차지한 이병렬은 4회 우승 기록을 세웠다. 우승을 차지한 이병렬은 3만 달러(한화 약 3,800만 원)를 획득했다.

이병렬은 경기 후 인터뷰서 "작년까지만 해도 무관중이었지만 이번 시즌1부터 유관중으로 바뀐 뒤 열심히 준비했는데 우승해서 기분 좋다"며 "군대를 가야 할 나이라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가기 전에 후회 남지 않을 정도로 열심히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Q, 우승을 차지한 소감은?
A, 작년까지만 해도 무관중이었지만 이번 시즌1부터 유관중으로 바뀐 뒤 열심히 준비했는데 우승해서 기분 좋다.

Q, 공허의 유산에서만 4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정종현, 조성주가 가진 GSL 최다 우승인 5회 우승에 대해 욕심이 날 거 같다.
A, 군대를 가야 할 나이라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가기 전에 후회남지 않을 정도로 열심히 하고 싶다. 목표가 생기면 더 열심히 하게 되더라. 충분히 잘한다고 생각하기에 열심히 준비하면 5회 우승도 가능할 것이다.

Q, 4세트를 내주면서 기세를 내주기도 했다.
A, 3세트까지는 올인 전략을 해서 4세트부터는 운영을 하고 싶었지만 (장)현우가 잘했고 후반으로 가서는 내가 갖고 있는 빌드가 몇 개 없었다. 그래서 6세트서는 운영 대 운영으로 맞붙었는데 승리할 수 있었다.

Q, 3세트까지는 전진 부화장 빌드를 선택했다.
A, 1세트 맵인 '골든월'은 무난하게 가면 프로토스에게 이기기 힘들어서 올인을 선택했다. 예전부터 사용하고 싶었던 빌드였는데 상대가 대처를 잘해서 당황했다. '베를린그라드'인 2세트는 장현우 선수의 습관을 잘 이용한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

Q, 3년 만에 유관중 앞에서 경기했다. 소감을 듣고 싶다.
A, 훨씬 긴장이 많이 됐고 실수도 많이 나왔다. 무관중일 때는 너무 편안하게 해서 경기력이 잘 나왔지만 유관중일 때는 다르더라. 긴장이 더 많이 됐지만 기분은 더 좋은 거 같다.

Q, 하고 싶은 말은?
A, 연습 도와준 (주)성욱이 형과 (조)성호가 열심히 도와줬다. 성욱이 형은 프로토스 전 개념을 알려준 덕분에 우승할 수 있었다.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