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데프트' 김혁규 "지금처럼 나아진다면 월즈 진출도 가능해"

2022-08-08 07:30
center
디알엑스 '데프트' 김혁규.
디알엑스의 '데프트' 김혁규가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진출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디알엑스는 7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2라운드에서 광동 프릭스를 2대0으로 제압하고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 지었다. 김혁규는 두 번의 세트에서 모두 시비르를 플레이하며 팀 승리를 도왔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김혁규는 "근거 있는 자신감이라기보다는 저번 경기보다 이번 경기가 나아졌던 것처럼 플레이오프 끝날 때까지 경기력이 나아진다면 충분히 진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월드 챔피언십 진출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또, "사실 원거리 딜러 입장에서는 제리를 선호한다"며 "런데 팀적으로는 시비르가 운영적으로 편한 부분이 많다"고 최근 자주 나오는 시비르-제리 구도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다음은 김혁규와의 일문일답이다.

Q, 승리 소감은.
A, 저번 경기보다는 경기력이 나아진 것 같아서 다행이고 승리해서 기쁘다.

Q,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소감은 어떤지.
A, 플레이오프는 당연히 갈 수 있다 생각하고 있어서 크게 감흥은 없다. 앞으로 더 중요하니까 더 잘 준비해야할 것 같다.

Q, 시비르-제리 구도에 대한 생각은.
A, 사실 원거리 딜러 입장에서는 제리를 선호한다. 그런데 팀적으로는 시비르가 운영적으로 편한 부분이 많다. 그래서 선호하는 챔피언이 상황에 따라 많이 갈리는 것 같다.

Q, 2세트 중반까지 어려운 경기를 펼쳤는데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
A, 2세트도 무난하게 이길 수 있었는데 중간에 운영 단계에서 실수가 나오면서 말렸다. 그래도 초반에 용을 잘 쌓아서 천천히 하자고 했다.

Q, 2세트 승부처는 언제였다고 생각하는지.
A, 저희 칼날부리 쪽에서 상대 바이랑 세주아니가 '표식' 홍창현의 트런들을 물었는데 그때 피해를 보지 않고 넘어가면서 제가 제압골드도 먹었다. 그때 이기겠구나 싶었다.

Q, 월드 챔피언십 진출에 대한 자신감은 얼마나 있는지.
A, 근거 있는 자신감이라기보다는 저번 경기보다 이번 경기가 나아졌던 것처럼 플레이오프 끝날 때까지 경기력이 나아진다면 충분히 진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Q, 다음 상대는 기세가 좋은 kt 롤스터다. 각오는.
A, 승패도 중요하겠지만 개인적으로 팀적으로 계속 발전하는 모습을 보이면 상관없다고 생각한다. 이번 경기보다 더 잘하는 모습 보여주겠다.

Q,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한마디.
A, 플레이오프 얼마 남지 않았는데 남은 경기 잘 마무리해서 플레이오프 전에 최대한 가능성있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