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리더의 역할 배웠다는 '온플릭' 김장겸의 2022년

2022-08-14 20:07
center
한화생명e스포츠 '온플릭' 김장겸.
2022년 일정을 마무리한 한화생명e스포츠의 '온플릭' 김장겸이 한 해를 돌아보며 리더로 성장할 수 있었던 해로 평가했다.

한화생명은 14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2라운드에서 디알엑스를 2대1로 꺾으며 시즌 최종전에서 승리했다. 팀의 주장인 김장겸은 경기 내내 안정적인 플레이를 보여주며 팀 승리를 도왔다.

한화생명은 스프링에 이어 서머에서도 최하위에 머무르며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선발전 기회를 얻지 못하며 2022년 일정을 마무리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김장겸은 다사다난했던 한 해를 돌아보며 리더의 역할을 배운 해였다고 2022년을 평가했다. 그는 "손대영 감독에게 주장으로 해야 할 역할에 대해 배운 것이 많은 시즌이다"라며 "주장으로서 해야 할 일이나, 게임 내에서 리더로 해야 하는 역할에 대해 많이 배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장겸은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과 아쉬웠던 순간을 떠올리기도 했다. 그는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시즌 시작 전 코칭스태프 없이 선수들끼리 목표를 세웠던 순간을 꼽았다. 그는 "시즌 준비하기 전에 코칭스태프 없이 선수들끼리 모여서 목표를 세웠던 적이 있다"며 "그 순간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이야기했다.

아쉬웠던 순간으로는 시즌 초반을 떠올렸다. "첫 경기 광동 프릭스전에서 첫 단추를 잘 끼웠더라면 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을 시작한 김장겸은 "그리고 그 다음 주에 있었던 농심 레드포스전에서 승리했다면 다른 결과가 나오지 않았을 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에서 한화생명은 3세트에서 파괴적인 경기력을 뽐내며 골드 차이를 2만 이상으로 벌리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김장겸은 3세트를 떠올리며 "저희 선수들이 그렇게 이득을 굴릴 수 있는 플레이를 할 수 있는 충분히 할 수 있는데, 그동안 이상하게 말리고 설계한 대로 되지 않으면서 어려움을 겪었었다"고 답했다. 이어 "이번에는 다들 집중을 잘했고 컨디션도 좋았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분석했다.

마지막으로 김장겸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제가 팬 입장이라면 저희 팀을 응원할 때 힘들어서 포기했을 것 같다"고 말을 시작한 김장겸은 "끝까지 포기 않고 응원해줘서 마지막 경기까지 열심히 연습하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이어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응원해줘서 감사하다"는 말로 인터뷰를 마쳤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