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CL] 결정적인 교전 승리 따낸 젠지, 1세트 승리

2022-08-15 17:49
center
젠지가 집중력 있는 교전 능력을 보여주며 1세트 승리를 따냈다.

젠지 e스포츠가 15일 서울 중구 브이스페이스에서 진행된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챌린전스 리그 서머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디알엑스를 꺾으며 1세트를 가져갔다. 후반 한타 조합을 꺼내든 젠지는 차분하게 경기를 풀어갔고 마지막 교전에서 대승을 거두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젠지는 경기 초반부터 바텀 딜 교환에서 이득을 보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미드에서도 '위너' 우주성이 비에고로 날카로운 갱킹을 보여주며 르블랑을 플레이한 '세탭' 송경진의 점멸을 뽑았다. 좋은 흐름 속에서 바텀 갱킹을 허용하며 노틸러스를 플레이한 '로스파' 박준형이 잡혔지만 첫 번째 드래곤을 챙기면서 손해를 최소화했다.

첫 번째 전령 전투를 앞둔 상황에서 젠지는 미드에서 '준' 유세준의 룰루를 끊어냈다. 곧이어 전령을 마무리하는 것에 성공했다. 이후 벌어진 전투에서 한 명이 잡혔지만, '퀴드' 임현승이 아지르로 활약하며 '스펀지' 배영준의 오공을 잡아냈다.

젠지는 미드에 푼 전령의 박치기를 성공시키지 못하며 더 큰 이득을 볼 수 있는 기회를 날렸다. 이후 전투에서 시비르를 플레이한 '페이즈' 김수환이 먼저 잡히며 위기를 맞았지만, 임현승이 아지르로 다시 활약했고 우주성이 비에고로 트리플 킬을 기록했다.

전투 승리 후 처치한 전령을 미드에 푼 젠지는 미드 2차 포탑까지 밀어내며 차이를 더욱 벌렸다. 동시에 '클리어' 송현민의 아트록스까지 잡아내는 것에 성공하며 점차 흐름을 가져갔다.

좋은 분위기에서 젠지는 21분 탑에서 손해를 봤다. 손민우의 제리에게 더블 킬을 허용한 것이 뼈아팠다. 이어진 상황에서 박준형이 노틸러스로 좋은 스킬 적중률을 보여주며 상대의 바론 시도를 막는 것에는 성공하며 한숨을 돌렸다.

팽팽한 흐름 속에서 젠지는 28분 전투에서 대승을 거뒀다. 상대의 드래곤을 스틸하는 것에 성공한 동시에 한타에서도 승리했다. 이후 그대로 밀고 들어간 젠지는 넥서스를 파괴하며 1세트를 가져갔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