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연승 이끈 '구마유시' 이민형 "경기하면서 작년 스프링 떠올라"

2023-01-21 13:10
center
T1 '구마유시' 이민형.
T1의 '구마유시' 이민형이 최근 보여주고 있는 기세에 대해 만족감을 보였다.

T1은 20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1라운드서 kt 롤스터를 상대로 2대1 역전승을 거뒀다. 이민형은 이날 바텀에서 맹활약하면서 팀의 승리를 도왔다.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 나선 이민형은 "첫 세트 지기는 했는데 재밌었다"며 "그래서 이후에도 즐기면서 재밌게 이겼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이민형의 말처럼 이날 T1은 kt를 맞아 1세트서 패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특히, '에이밍' 김하람의 제리를 억제하지 못하며 교전에서 연달아 무너졌다. 이민형은 "미드에서 김하람의 제리를 아쉽게 잡지 못하고 바론을 내주는 장면이 있었다"며 "경기 후에는 그 장면을 생각하면서 제리가 짜증 나는 챔피언이라고 생각하기는 했지만, 패배에는 그렇게 신경 쓰지 않고 그냥 2대1로 이기자는 마음이었다"며 1세트 후의 상황을 전했다.

1세트를 내준 T1은 2세트서 바로 원거리 딜러 캐리를 보여주며 패배를 갚았다. 특히, 바텀 교전에서 이민형과 '케리아' 류민석이 상대 바텀 듀오를 잡아내는 순간이 결정적이었다. 이에 대해 이민형은 "'오너' 문현준이 짤리고 드래곤을 내주는 상황이었는데, 그때 바텀에서 만들어주지 않으면 힘들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카르마가 내려오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상대가 공격적으로 나오길래 킬 각이 나왔다"고 덧붙였다. 여기서 발생한 킬과 함께 바텀의 균형이 무너졌고, T1은 탄력을 받아 승리할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1세트 졌는데도 웃음이 나오고 이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드는 게 작년 스프링이 떠올랐다"며 "그래도 방심하지 않고 전승은 못 하더라도 우승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각오를 밝히며 인터뷰를 마쳤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