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클로저' 이주현, "'제카' 선수의 롤드컵 우승 보면서 배 아팠다"

2023-01-22 19:18
center
우승 후보 한화생명e스포츠를 꺾는 데 일조한 리브 샌드박스 '클로저' 이주현이 '제카' 김건우와의 대결서 승리한 것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리브 샌박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진동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CK 스프링 스플릿 1라운드 한화생명e스포츠와의 경기서 2대1로 승리했다. 디플러스 기아와의 첫 경기서 대패했던 리브 샌박은 두 경기만에 한화생명을 잡는 데 성공했다.

1,3세트서 POG를 받은 이주현은 경기 후 인터뷰서 "디플러스 기아와의 지난 경기는 힘들었는데 이번 경기는 롤드컵 우승자 미드 라이너(제카)와의 대결이라서 많이 떨었다. 그렇지만 짜릿하게 경기를 잘한 거 같다. 지금도 떨리는 데 잘된 거 같아 기쁘다"며 한화생명을 잡은 소감을 전했다.

오늘 경기장에 오면서 어떤 마음가짐이었는지 묻자 "저희가 지난 경기서 많이 떨었지만 원래 모습을 보여준다면 고점은 높다고 생각했다"며 "'긴장만 하지 말자'라고 말하며 왔다"고 덧붙였다.

이주현은 지난해 롤드컵 우승자인 '제카' 김건우와의 대결에 대해선 "작년 롤드컵 선발전서 '제카' 선수에게 무너졌다"며 "'제카' 선수가 롤드컵서 우승하는 걸 보고 많이 배 아팠다. 꼭 이겨야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경기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이주현은 루시안을 금지하지 않은 것에 대한 질문에는 "의도된 것이었으며 우리 '엔비' 이명준이 '바루스의 신'이다. 정말 잘한다"며 "일부러 바루스 픽을 유도하려고 했다"고 답했다.

2세트서 무너졌지만 팀에서 저를 믿어준 덕분에 3세트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었다고 한 그는 "올해 목표는 퍼스트 미드 라이너가 되는 게 목표다"며 "다음 상대인 kt 롤스터 선수들도 긴장해야 할 것이다. 우리가 2대0으로 승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