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내 코로나19 확진으로 카트 리그 또 연기

2021-02-19 16:00
center
카트라이더 리그가 넥슨 내 확진자 발생으로 인해 또 다시 개막을 연기했다.

넥슨은 19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1 신한은행 헤이 영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의 개막 연기 소식을 전했다. 넥슨은 판교 넥슨 사옥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카트 리그 개막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넥슨에 따르면 해당 직원이 17일 사옥에서 근무했고 같은 날 리그 관계 인원이 리그 소집일 촬영을 위해 해당 건물을 방문했고 동선이 겹치는 부분은 없다. 하지만 넥슨은 모두의 안전을 최우선하며 개막 일정을 연기하며 리그 관계 인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알렸다.

연기된 일정은 24일 수요일 추가 공지를 통해서 안내될 예정이다. 지난 1월 9일 개막 예정이었던 카트 리그는 다시 한 번 개막이 미뤄지며 한 달이 넘게 일정이 늦춰지게 됐다.

넥슨은 "개막 시점에 임박하여 좋지 않은 소식으로 라이더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는 사과를 전했다. 또한 넥슨은 "최근 코로나19 확진 인원이 다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안전에 유의하여 리그가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