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미디어데이] 서머 시즌 우승 후보 1순위·공공의 적은 T1

2020-06-12 15:24
center
LCK 스프링 우승을 차지한 T1.
LCK 10팀 감독, 코치들이 뽑은 서머 시즌 우승 후보 1순위이자 공공의 적은 T1이었다.

라이엇 게임즈는 12일 온라인으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서머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대다수의 감독, 코치들이 서머 시즌 T1과 젠지를 가장 강력한 팀이라고 평가한 가운데 DRX를 복병으로 꼽기도 했다. 가장 이기고 싶은 팀 역시 T1이 상위권에 올랐다.

이번 시즌 자신의 팀을 제외한 우승 후보를 골라달라는 질문에 많은 감독, 코치들이 스프링 우승을 차지한 T1을 지목했다. 아프리카 프릭스의 최연성 감독, 담원 게이밍의 이재민 감독, 젠지의 주영달 감독대행, 설해원 프린스의 김산하 감독 대행이 T1에게 표를 던졌다. 주영달 감독대행은 "한 번도 못 이긴 상대"라고 T1을 평가했고 김산하 감독대행 역시 "스프링 시즌 가장 힘든 상대였다"라고 T1의 전력을 설명했다.

T1 다음으로 많은 표를 얻은 팀은 젠지였다. T1의 김정수 감독과 DRX의 김대호 감독, 다이나믹스의 배지훈 감독이 젠지를 골랐다. 배지훈 감독은 "미드 시즌 컵(MSC)에서의 활약을 봤을 때 가장 강하다고 생각했다"고 그 이유를 밝혔고 김대호 감독은 "젠지 선수들 개개인의 퍼포먼스가 뛰어나 정말 강하다"고 설명했다. kt 롤스터의 강동훈 감독은 "T1도 젠지도 강력해서 두 팀 모두 꼽겠다"고 답했다.

복병은 DRX였다. 한화생명e스포츠의 손대영 감독은 "T1, 젠지 같은 기존 강팀들은 잘 할 것"이라면서도 "가장 기대하는 팀은 DRX"라고 전했다. 손대영 감독은 "틀을 잘 깨고 게임을 재미있게 하는 것 가체가 LCK가 더 재미 요소를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샌드박스 게이밍의 정명훈 코치도 DRX를 꼽으며 "선수 개개인의 기량도 그렇고 5명의 호흡이 굉장히 잘 맞는다"고 평가했다.

'공공의 적' 역시 T1이었다. 서머 시즌 꼭 잡고 싶은 팀을 묻는 질문에 DRX의 김대호 감독과 젠지의 주영달 감독 대행, 담원의 이재민 감독, 아프리카의 최연성 감독이 T1을 골랐다. 김대호 감독과 주영달 감독 대행은 "한 번도 못 이겼기 때문에 꼭 이기고 싶다"고 입을 모았고 최연성 감독은 "우승 후보로 꼽았던 T1을 이기고 싶다"고 설명했다. 많은 지목을 받은 T1의 김정수 감독은 "딱히 없다. 우승컵을 드니 다 잊어버렸다"는 여유로운 답변으로 응수했다.

전 소속팀에 대한 전의를 불태우는 감독들도 있었다. kt 강동훈 감독은 "설해원에게 스프링 때 두 번 져서 꼭 이기고 싶다"며 "DRX도 못 이기기도 했고 개인적으로도 꼭 이겨서 상처를 치유 받고 싶다"고 전 소속팀을 저격했다. 담원의 이재민 감독 역시 "전 소속팀은 다 이기고 싶어서 T1과 아프리카를 꼽겠다"고 밝혔다.

챌린저스와 승강전에서 맞붙었던 팀들 간의 신경전도 펼쳐졌다. 샌드박스의 정명훈 코치는 "승강전에서 졌던 다이나믹스를 만나면 꼭 이겨서 복수하고 싶다"고 답했고 설해원의 김산하 감독대행 역시 "챌린저스 코리아 때 뒤졌던 다이나믹스를 꼭 이기고 싶다"고 전했다. 다이나믹스의 배지훈 감독은 "설해원에서 꼭 잡고 싶다고 하니 우리도 설해원을 고르겠다"고 화답했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