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결승 미디어데이] '페이커' 이상혁 "'쵸비'와 재밌는 경기 하고파"

2022-08-23 15:30
center
LCK 11번째 우승을 노리는 T1의 '페이커' 이상혁이 결승전에서 맞붙게 될 '쵸비' 정지훈과의 대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상혁은 23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결승전 미디어데이에서 지난 스프링 결승전을 떠올리며 "지난 스프링 결승전 정지훈과의 맞대결 때는 최상의 컨디션이 아니었다"며 "그런데 이번에는 컨디션이 좋아서 기대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또, "최근 미드에서 기본기가 중요한 것 같다"며 "결승전에서 재밌는 경기를 하면 좋겠다"고 정지훈과의 맞대결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T1은 정규 리그 막바지에 리브 샌드박스에게 완패하는 등 좋지 못한 경기력을 보였다. 이에 대해 이상혁은 "지난 정규 시즌에서 리브 샌드박스전에서 패하는 등 좋지 못했는데, 그때와 비교해서 경기력은 괜찮아진 상태다"라고 나아진 경기력에 대해 설명했다.

이에 더해 "그래도 아직 부족한 상태지만 컨디션 관리를 잘한다면 좋은 경기를 치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상혁은 미디어데이 내내 경기력에 상승에 대한 중요성을 피력했다. 그는 이번 결승전으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시드가 결정되는 것에 대한 질문에 "시드가 대진에만 영향을 줘서 크게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중요한 것은 롤드컵까지 경기력을 어떻게 이어가는 것이고, 또 지금의 경기력은 결승전 결과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기에 경기력을 조금 더 신경을 쓰겠다"고 힘줘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상혁은 "이번에 새로운 지역에서 결승을 하는데 재밌을 것 같다"며 "열심히 준비하고 노력한 만큼 좋은 결과 있을 것 같고, 그에 걸맞게 더욱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