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아프리카 '플라이' 송용준 "'빅4' 이야기에 승부욕 불타 올랐다"

2020-07-05 21:57
center
"'빅4'에 아프리카의 이름이 없어서 승부욕을 불태웠다."

아프리카 프릭스의 미드 라이너 '플라이' 송용준이 저평가된 팀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나서 2대0 완승을 거둬야 한다는 투지를 다졌다고 밝혔다.

송용준은 5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서머 3주 5일차 kt 롤스터와의 1, 2세트에서 오리아나와 신드라로 맹활약하며 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을 싹쓸이했다.

스프링에서 kt에게 패한 뒤 무너졌던 기억을 갖고 있는 송용준은 "우리 팀에 대한 평가가 좋지 않은 상황이어서 이번 경기를 이겼어야 하는데 2대0으로 승리해서 다행이고 3위로 뛰어 올랐다는 점도 매우 좋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오리아나와 신드라로 좋은 활약을 펼친 송용준은 "평소의 나는 매우 무기력했는데 오늘은 적극적으로 경기에 임했다"라면서 "아프리카 프릭스를 평가할 때 빅4에 들지 못한다라는 이야기를 듣고 나서 승부욕이 불타 올랐다"라고 설명했다.

"경기장에 왔을 때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라고 전한 송용준은 "감독님과 국장님이 좋은 말씀을 해주시면서 마인드를 다잡아주셨고 마사지까지 해주신 덕분에 이긴 것 같다"라고 말했다.

신드라의 룬으로 유성을 들고 나온 이유를 묻자 송용준은 "kt의 조합에 군중 제어기가 많지 않아서 유성을 썼다"라면서 "반대 상황이었다면 난입을 들었을 것"이라며 상황에 맞게 룬을 세팅했음을 밝혔다.

다음 경기에서 담원 게이밍을 상대하는 송용준은 "'쇼메이커' 허수가 엄청나게 잘하고 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팀도 빅5에 들 수 있는 실력을 갖췄음을 입증하겠다"라고 말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